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체중 논란 그만, 미친 타격감’ 천재타자, 5할 맹타로 드라마를 쓰다…1차전 역전 결승 만루포→2차전 9회 동점 발판 안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인천, 박준형 기자]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가 진행됐다.더블헤더 1차전 선발투수로 SSG는 김광현이, LG는 엔스를 내세웠다.7회초 2사 만루 LG 김범석이 역전 만루홈런을 날린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2024.04.21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인천, 한용섭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 김범석이 더블헤더에서 5할 맹타로 맹활약했다. LG는 더블헤더에서 1승1무를 기록했는데, 김범석이 큰 지분을 차지했다.

김범석은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와 더블헤더 1~2차전에서 8타수 4안타 1홈런 4타점으로 활약했다. 1차전 3타수 1안타 1홈런 4타점, 2차전 5타수 3안타.

1차전에서는 역전 결승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포효했고, 2차전에서는 1점 뒤진 9회 선두타자 안타로 출루해 동점의 발판을 만들었다. 시즌 성적은 11타수 6안타, 타율 5할4푼5리의 맹타를 이어갔다.

1차전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시즌 첫 선발 라인업. 염경엽 감독은 경기 전 “상대 왼손 선발이 나오면 (좌타자 외야수) 주전들에게 휴식도 주고, 상대 전적이 안좋거나 컨디션이 안 좋은 선수가 한 명 쉬고 김범석을 출전시킬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김범석은 1차전에서 2회 1사 1루에서 김광현 상대로 볼넷을 골라 출루, 찬스를 연결했다. 이후 박동원의 1타점 적시타 때 3루로 진루했고, 구본혁의 유격수 땅볼 때 득점을 올렸다. 4회 삼진, 6회 2루수 땅볼로 물러난 김범석은 7회 극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LG는 7회 2사 만루에서 문보경의 1타점 내야 안타로 6-8로 추격했다. 김범석이 타석에 들어서 베테랑 노경은의 슬라이더를 밀어쳐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역전 만루 홈런을 쏘아올렸다.

5회까지 2-8로 뒤진 경기를 10-8로 역전시키는 그랜드슬램. LG는 이후 불펜 투수들이 7~9회를 무실점으로 막고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OSEN

[OSEN=인천, 박준형 기자]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가 진행됐다.더블헤더 1차전 선발투수로 SSG는 김광현이, LG는 엔스를 내세웠다.7회초 2사 만루 LG 김범석이 역전 만루홈런을 날리고 있다. 2024.04.21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인천, 박준형 기자]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가 진행됐다.더블헤더 1차전 선발투수로 SSG는 김광현이, LG는 엔스를 내세웠다.7회초 2사 만루 LG 김범석이 역전 만루홈런을 날린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4.04.21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범석은 2차전에는 3번 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1차전 좌익수로 출장한 김현수가 선발 라인업에서 빠져 한 경기 쉬어가자, 염경엽 감독은 김범석을 중심타선에 배치했다.

김범석은 1회초 2사 후 좌중간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오스틴은 볼넷으로 출루 1,2루가 됐다. 문보경이 좌전 안타를 때려 김범석은 홈까지 질주했다. 그런데 1루 주자 오스틴이 3루까지 뛰었고, 좌익수의 3루 송구에 세이프 판정이 나왔다. 하지만 SSG가 3루 태그 관련 비디오판독을 신청했고, 세이프가 아웃으로 번복됐다. 김범석이 홈을 밟은 것보다 3루 태그 아웃이 먼저 일어나 득점은 취소됐다.

3회 삼진으로 물러났고, 5회 선두타자로 나와 좌중간 안타로 출루했다. 오스틴의 유격수 병살타로 찬스가 사라졌다.

4-4 동점인 7회 만루 찬스가 찾아왔다. 1사 3루에서 구본혁의 희생플라이로 동점이 됐고, 이후 박동원의 안타와 홍창기, 문성주의 연속 볼넷으로 2사 만루가 됐다.

OSEN

[OSEN=인천, 박준형 기자]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더블헤더 2차전 경기가 진행됐다.더블헤더 2차전 선발투수로 SSG는 오원석을, LG는 손주영을 내세웠다.3회초 1사 LG 김범석이 헛스윙 삼진아웃 당하고 있다. 2024.04.21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범석 타석이었다. SSG는 조병현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3루측 LG 팬들은 ‘만루 홈런’을 외쳤다. 김범석은 1볼-1스트라이크에서 조병현의 147km 몸쪽 직구에 헛스윙, 149km 하이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LG팬들이 기대한 2경기 연속 만루 홈런은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김범석은 4-5로 뒤진 9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상대 마무리 문승원으로부터 좌중간 안타를 때렸다. 문승원의 바깥쪽 슬라이더에 허리를 뺀 채 두 손으로 툭 갖다 맞혔는데, 좌중간에 떨어졌다. 타격 기술이 좋았다.

김범석은 1루에 출루한 뒤 대주자 최승민으로 교체됐다. 이후 최승민이 1사 후 2루 도루를 성공하고, 폭투로 3루까지 진루했다. 문보경의 우전 안타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김범석의 선두타자 안타가 동점의 발판이 됐다.

LG는 9회말 마무리 유영찬이 무실점으로 막고 5-5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1차전 승리, 2차전 무승부. 김범석의 활약이 돋보였다.

OSEN

[OSEN=인천, 박준형 기자]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더블헤더 2차전 경기가 진행됐다.더블헤더 2차전 선발투수로 SSG는 오원석을, LG는 손주영을 내세웠다.9회초 LG 선두타자 김범석이 안타를 날리고 있다. 2024.04.21 / soul1014@osen.co.kr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