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TV조선] ‘스킨십 부부’의 신혼 일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밤 10시

TV조선은 22일 밤 10시 ‘조선의 사랑꾼’을 방송한다. 전진이 아내 류이서와 함께 출연해 ‘스킨십 부부’의 면모를 뽐낸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민은 전진·류이서의 집에 방문한다. 김지민이 류이서와 함께 집에 들어가자 ‘류이서 바라기’ 전진은 아내와 마치 아주 오랜만에 만난 듯 류이서를 와락 끌어안는다. 이에 최성국은 “미국이야?”라며 깜짝 놀라고, 황보라도 “잠깐 헤어져 있었는데…”라며 ‘직진남’ 전진의 모습을 신기해한다. 김지민은 “뭐 하는 거야”라며 투덜거린다.

류이서는 “자기 전에 뽀뽀하고 포옹하고, 일어나서 포옹하고…”라며 눈 뜨는 순간부터 자기 전까지 이어지는 스킨십 가득한 신혼 일상을 공개한다. 반면 김지민은 남자 친구 김준호와 한집에 있어도 멀찍이 각자 앉아 있는 게 익숙하다. 최성국은 “LA와 경성”이라며 류이서·전진과 김지민·김준호 커플을 한마디로 정리한다. ‘경성 여자’ 김지민은 김준호와 함께 걸어도 손끝 하나 스치지 않는 비법을 공개한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