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르세라핌, '코첼라' 2주간의 여정 마무리 "여러분과 함께 추억 만들 수 있어 감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르세라핌(LE SSERAFIM)이 '코첼라' 마지막 공연을 마쳤다.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은 20일(이하 현지시간)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이하 '코첼라')의 사하라(Sahara) 스테이지에서 두 번째 무대를 펼쳤다.

스타데일리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르세라핌은 앞선 13일 공연에서 약 3만 관객을 운집시켰다. 20일 역시 이들의 공연을 보러 온 관객들로 현장이 가득 찼다. 르세라핌은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 'FEARLESS', 'The Great Mermaid'를 연이어 선보였고, 관객들은 커다란 함성으로 화답했다. 멤버들은 "오늘 관객 분들의 에너지가 엄청난 것 같다"라고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르세라핌이 '코첼라'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미공개곡 '1-800-hot-n-fun'을 향한 반응이 뜨거웠다. 이 곡은 지난 13일 무대에서 최초 공개됐음에도 이날 현장 곳곳에서 가사를 따라 부르고 호응하는 팬들이 많았다.

'UNFORGIVEN (feat. Nile Rodgers)',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 'Perfect Night', 'Smart', 'EASY' 등 르세라핌의 글로벌 히트곡이 이어지자 관객들의 '떼창' 소리는 더욱 커졌다. 축제 그 자체를 온전히 만끽한 팬들의 환호 속 르세라핌은 엔딩곡 'Fire in the belly'로 '코첼라'의 화려한 밤을 장식했다.

다섯 멤버는 공연 말미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오늘 밤 저희의 무대를 보며 즐겨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우리의 첫 번째 '코첼라'를 통해 많은 부분을 배웠고 여러분과 함께 이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는 사실이 감격스럽다. 이 기억을 평생 가지고 갈 것 같다"라는 진솔한 소감을 전했다.

이로써 2주에 걸친 르세라핌의 '코첼라' 여정이 마무리됐다. 축제 기간 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 K-팝 스토어 hello82에서 판매한 독점 머치는 2주치 물량이 나흘 만에 동이 나 르세라핌의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내달 11~12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팬미팅 'FEARNADA 2024 S/S'를 개최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