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르세라핌 '실력 논란' 설욕전, "AR에 기댄 립싱크" vs "라이브 안정적" 여전히 갑론을박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이 라이브 논란 일주일 만에 설욕에 나섰다. 라이브 실력은 한층 안정적이었지만, 지난 무대에 비해 커진 AR에 대한 비난 역시 쏟아졌다.

르세라핌은 4월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 사하라에서 개최된 미국 최대 규모 음악 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이하 ‘코첼라’) 무대에 올랐다. 13일 첫 공연에 이어 일주일 만에 하게 된 두 번째 공연이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르세라핌은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로 공연을 시작했고, ‘FEARLESS'(피어리스) 등에 무대를 이어갔다.

지난 공연에 비해 멤버들은 훨씬 안정적인 라이브를 소화했다. 지난번에 지적된 큰소리로 호통을 치는 듯한 라이브를 줄이고 안전한 방식을 택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많은 구간에 라이브 AR(사전에 라이브 버전으로 녹음해 둔 것을 트는 방식)을 깔아 보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라이브인지 립싱크인지 헷갈리게 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AR을 너무 깔았다", "노래를 안 부른다"와 "훨씬 좋아졌다", "라이브 맞다"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프닝 무대를 마친 르세라핌 허윤진은 "돌아오게 돼 행복하다"고 했고, 은채는 "오늘밤을 완벽한 밤으로 만들자"고 외쳤다.

이후 무대에서도 허윤진과 김채원은 라이브 실력을 뽐냈지만, 홍은채를 여전히 아슬아슬한 라이브 실력을 보였고, 카즈하 역시 자신 없는 부분은 부르지 않아 노래에 공백이 생기기도 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저번 무대에서의 아쉬웠던 부분은 많이 보완된 듯한 모양새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