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반전 성공' 김민재, 평점 6점에서 3점으로…4경기 만에 선발 출전 → 다이어보다 호평 줄줄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용운 기자] 김민재(27, 바이에른 뮌헨)가 4경기 만에 선발 출전하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김민재는 21일(한국시간) 베를린에 위치한 슈타디온 안 데어 알텐 푀르스테라이에서 열린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30라운드 우니온 베를린과 원정 경기에서 59분을 뛰었다. 공식전 4경기 만에 선발로 복귀한 김민재는 풀타임은 아니었어도 교체되기 전까지 무실점에 힘을 보탰다.

김민재를 선발로 기용한 바이에른 뮌헨은 토마스 뮐러의 2골과 해리 케인의 프리킥 골 등을 묶어 5-1로 이겼다. 김민재가 벤치로 물러나고 실점하면서 센터백 조합을 실험하던 토마스 투헬 감독에게 무력시위를 제대로 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투헬 감독은 "위험 부담을 감수하지 않는 걸 최우선으로 했다. 르로이 사네, 킹슬리 코망, 자말 무시알라 등이 부상으로 뛸 수 없었다. 더 리흐트도 종아리에 문제가 있었다"는 말로 우니온 베를린전에서 선발 명단이 대폭 달라진 이유를 설명했다.

김민재가 기회를 잡았다. 지난달부터 에릭 다이어와 마티아스 더 리흐트에게 주전 센터백 조합을 넘겨준 김민재는 좀처럼 선발로 뛰지 못했다. 그나마 선발로 나섰던 하이엔하임전에서 역전패 원흉으로 꼽혀 완전히 눈밖에 날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 결국 김민재는 주중 열린 아스널과의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교체로 들어가 레프트백으로 뛰기까지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 수비수로 뛸 기회가 없을 것 같았으나 김민재는 이날 경기를 통해 기량을 다시 입증했다. 59분을 소화하며 선발 복귀전을 안정적으로 치러냈다. 다이어를 파트너로 둬 더욱 모험적인 수비를 할 수 있었다. 상대 패스와 움직임을 읽고 전진하는 수비가 특징인 김민재는 뒤에 머무는 다이어를 파트너로 해 과감하게 움직였다. 공중볼 싸움에서도 잘 밀리지 않았고, 데이비스가 전진했을 때는 왼쪽 커버를 잘 해줬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에 따르면 김민재는 59분 동안 98% 패스 성공률(58/59)을 비롯해 클리어링 3회, 가로채기 1회, 리커버리 3회, 볼 경합 승리 6회 등 빈틈없는 수비력을 보여줬다. 파트너인 다이어도 리커버리 8회와 클리어링 5회로 김민재와 호흡을 나쁘지 않았다.

다만 다이어는 상대 공격수와 경합에서 매번 아쉬움을 남겼다. 기록에사도 네 차례 경합을 시도해 모두 패했다. 그 결과 풋몹 평점에서 김민재(7.5점)가 다이어(7.1점)보다 높았다. '후스코어드닷컴' 역시 김민재(7.6점)와 다이어(6.6점)의 차이가 컸다.

더욱 의미가 있는 건 독일 언론의 평가다. 김민재에게 호의적이지 않은 독일 매체 '빌트'는 이날 김민재를 다이어와 함께 3점의 평가를 내렸다. 수비에 있어서 크게 잘못한 점을 찾아보기 어렵다는 준수한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김민재는 독일 언론 평가에서 평균 수준도 얻지 못했다. 하이덴하임전의 경우 빌트는 이례적인 6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1~5점 내에서 낮을 수록 호평이었던 평점인데 6점을 줬다는 건 구멍이라고 본 셈이었다. 쌍심지를 켠 지적질에 흔들림 법도 했는데 김민재는 3점 평가를 이끌어내면서 눈길을 바꿔놓기 시작했다.

달라진 수비 조합을 바탕으로 바이에른 뮌헨의 색다른 시도에 호평이 쏟아졌다. 독일 매체 '스포르트차우'는 "투헬 감독이 김민재를 포함해 선발 명단에 변화를 줬다. 챔피언스리그와 비교해 몇몇 변화 속에서도 경기를 완벽하게 통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차분한 승리였다"고 말했다.

김민재가 선발에 복귀한 가운데 바이에른 뮌헨은 시작부터 우니온 베를린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28분 레온 고레츠카가 뮐러의 패스를 받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케인이 2-0을 만들었다. 이번 시즌 40골을 넘게 터뜨린 케인에게서도 참 보기 힘든 득점이었다. 케인은 페널티박스 오른쪽 바깥 다소 먼 지점에서 얻은 프리킥을 직접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 홋스퍼 시절부터 프리킥을 도맡아 처리하면서도 성공률이 저조했던 케인의 직접 프리킥 골이라 생소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에른 뮌헨은 후반에도 득점 릴레이를 이어나갔다. 후반 8분 뮐러가 추포모팅의 패스를 골로 연결해 3-0을 만들었다. 여유가 생기자 투헬 감독은 선발로 뛰었던 김민재를 불러들이고 우파메카노를 투입했다. 변화를 준 뒤에도 바이에른뮌헨의 공격력은 식지 않았고, 후반 17분 텔, 21분 뮐러가 연달아 득점하며 5-0까지 벌렸다.

우니온 베를린은 종료 직전 영패를 면하는 득점을 뽑아내긴 했지만 판세에 지장은 없었다. 바이에른 뮌헨이 5-1로 가볍게 승리하면서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이어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데 성공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