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올림픽 예선 못 간 배준호, 스토크시티 강등 위기 탈출 ‘어시스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배준호 자료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황선홍호 합류가 불발된 배준호(스토크시티)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에서 시즌 5호 도움을 올리며 소속팀을 잔류 안정권으로 이끌었다.

배준호는 21일(한국시간) 영국 스토크온트렌트의 베트365 스타디움에서 끝난 플리머스와의 2023~24 챔피언십 44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0으로 앞서던 전반 추가시간 밀리온 만후프의 추가 골을 거들었다. 스토크시티는 전반 43분 키-야나 후버르의 선제골과 후반 추가시간 바우터르 뷔르허르의 쐐기 골을 묶어 3-0으로 완승했다.

최근 3무1패로 지지부진해 강등권 언저리에 머물던 스토크시티는 5경기 만에 승리를 거두며 20위에서 17위로 뛰어올라 안정권에 진입했다. 24개 팀이 뛰는 챔피언십은 22~24위가 강등된다. 스토크시티는 시즌 종료까지 2경기를 남기고 13승11무20패로 승점 50점을 쌓아 22위 허더즈필드(44점) 등 강등권과는 6점 이상의 간격을 만들었다. 물론 23위 셰필드 웬즈데이가 1경기 덜치른 상황에서 승점 44점을 기록하고 있어 강등 위험에서 완벽하게 벗어난 건 아니다.

지난달 말 헐시티와의 39라운드 1도움 이후 5경기 만에 공격 포인트를 추가한 배준호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2골 5도움을 기록 중이다.

스토크시티가 왜 배준호의 올림픽 축구 대표팀 차출을 거부했는지 알 수 있는 한판이었다. 측면 미드필더를 맡아 상대 진영을 휘저으며 수비에도 적극 가담하던 배준호는 전반 추가시간 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페널티 아크 쪽으로 감각적으로 패스를 내줬고, 만후프가 왼발로 마무리했다.

축구 통계 전문 풋몹 평점에서 양 팀 최고점인 8.7점을 받고 ‘맨 오브 더 매치’로도 선정됐다. 후스코어드닷컴도 배준호에게 양 팀 통틀어 유일하게 8점대 평점(8.2점)을 주고 경기 최우수선수로 꼽았다.

지난해 8월 스토크시티 유니폼을 입고 유럽 무대에 데뷔해 주전으로 활약하고 있는 배준호는 현재 카타르에서 진행 중인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출전 명단에 포함됐으나 스토크시티가 강등 위기에 놓이며 합류가 무산됐다.

백승호가 뛰는 버밍엄시티는 여전히 강등권 언저리에 머물렀다. 이날 로더럼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며 승점 46점(12승10무22패)으로 21위에 머물렀다. 백승호는 풀타임을 소화했다.

홍지민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