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김민재·황희찬 나란히 선발 복귀... 승패 희비는 엇갈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민재, 공식전 4경기 만에 선발 복귀... 뮌헨은 5-1 대승

황희찬은 부상 털어내고 약 두 달 만에 선발 출전

울버햄프턴은 아스널에 0-2 패배

이데일리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사진=AFPBB 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유럽 무대에서 활약 중인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와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이 나란히 선발 출장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먼저 뮌헨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의 안 데어 알텐 푀르스터라이에서 열린 2023~24 분데스리가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우니온 베를린을 5-1로 크게 이겼다.

리그 2연패 뒤 2연승을 거둔 뮌헨(승점 66)은 2위 자리를 지켰다. 한 경기 덜 치른 3위 슈투트가르트(승점 63)에 승점 3점 앞섰다.

이날 김민재는 에릭 다이어와 함께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했다. 다이어 영입과 함께 주전 경쟁에서 밀렸던 김민재는 지난 6일 28라운드 하이덴하임전에 모처럼 선발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실점 빌미가 되는 등 팀의 2-3 패배 속에 이후 2경기에서 벤치를 지켰다.

이날 김민재는 리그에선 2경기 만에 공식 대회에선 4경기 만에 선발로 나섰다. 뮌헨이 경기를 주도한 가운데 김민재는 상대 역습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빠른 발과 위치 선정 능력이 돋보였고 간결한 수비로 상대 공격을 끊었다. 김민재는 후반 14분까지 59분을 소화한 뒤 물러났다.

이데일리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사진=AFPBB 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 통계 전문 매체 ‘풋몹’에 따르면 김민재는 패스 성공률 98%, 긴 패스 성공률 100%(2/2), 태클 성공률 50%(1/2), 걷어내기 3회, 지상 경합 승률 75%(3/4), 공증 경합 승률 75%(3/4)를 기록했다. 또 평점 7.5점으로 준수한 평가를 받았다.

경기에선 뮌헨이 뜨거운 화력을 앞세워 대승했다. 뮌헨은 전반 29분 레온 고레츠카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해리 케인의 프리킥 골까지 터졌다. 케인은 리그 33호 골로 득점 부문 1위를 질주했다.

뮌헨의 공격력은 후반전에도 계속됐다. 후반 8분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토마스 뮐러가 논스톱으로 골망을 갈랐다. 후반 16분에는 마티스 텔이 추가 골을 터뜨렸고 5분 뒤에는 뮐러가 한 골을 더 보탰다. 뮌헨은 후반 45분 한 골을 실점했으나 결과엔 큰 영향이 없었다.

이데일리

황희찬(울버햄프턴). 사진=AFPBB 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날 황희찬은 약 두 달 만에 선발 라인업에 복귀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울버햄프턴은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안방 경기에서 선두 경쟁 중인 아스널에 0-2로 무릎을 꿇었다.

리그 5경기 연속 무승(2무 3패)에 빠진 울버햄프턴(승점 43)은 11위에 머물렀다. 반면 아스널(승점 74)은 지난 경기 패배를 털어내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한 경기 덜 치른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73)엔 승점 1점 앞섰다.

지난 2월 말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의 FA컵에서 부상을 당했던 황희찬은 약 두 달 만에 다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황희찬은 최전방과 왼쪽을 오가며 부지런히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후반 6분엔 상대 선수를 향한 태클로 경고를 받기도 했고 이후 교체됐다.

‘풋몹’에 따르면 황희찬은 51분을 소화하며 패스 성공률 91%, 기회 창출 1회, 지상 경합 승률 63%(5/8), 피파울 2회 등으로 평점 6.4점을 받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