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서정희♥6살 연하 김태현, 손등 키스 "사랑해"…딸 서동주 눈물 (불후의 명곡)[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불후의 명곡' 서정희가 연인과의 행복한 근황을 알렸다.

20일 방송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세기의 사랑꾼 특집으로 꾸며졌다.

서정희와 6살 연하 건축가 김태현이 등장했다. 두 사람은 30년 동안 지인이었다 연인으로 발전했다.

서정희는 김태현에 대해 "오랜 미국 이민 생활 중 친정 식구와 한동네 보스턴에도 같이 있었다. 엄마가 둘이 친구처럼 지내보라고 같이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몇 시간을 건축 이야기를 하다가 친해졌다"라며 첫 만남을 언급했다.

김태현은 "둘이 같이 저녁 먹고 친구처럼 지내라고 했는데 평생 저녁을 함께 먹게 됐다"라며 미소 지었다.

MC들이 환호하자 서정희는 "아직 프러포즈는 받지 않았다"라며 쑥스러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C들은 김태현에게 배우 조재윤과 닮았다고 말했고 서정희는 "김태현 씨가 목소리가 좋다. 전화하다가 반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태현은 서정희가 가장 예뻐 보이는 순간으로 "그런 순간은 없다. 항상 예쁘다. 매일 매력이 바뀐다. 내가 6살 어리지만 앞으로 60년 더 평생을 친구 같은 연인으로 사랑을 하고 싶다"라며 팔불출 애정을 내비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현은 유방암 투병 당시 김태현이 서정희의 곁을 지켰다.

서정희는 가장 힘이 되어준 순간으로 "항암을 시작하면서 머리가 빠지기 시작했다. 일어나면 한 무더기씩 빠지는 거다. 오늘은 안 되겠다 해서 미용실 예약을 했다. 가지 말라고 하더라. 얼굴이 알려졌는데 혹시 울고 그러면 불편하니 본인이 잘라주겠다고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태현이) 집에 와 있었다. 머리를 빡빡 밀고 있는 거다. 그 감동이 지워지지 않았다. 날 위해서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이렇게 할 수 있나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찬원은 "좋은 소식 기대해도 되냐"라며 호들갑을 떨었다. 서정희는 "글쎄 오늘이 그런 무대가 아닐까 싶다"라며 귀띔해 기대를 불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현과 서정희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무대를 꾸몄다.

김태현은 "가사처럼 서로의 사랑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방송을 보는 모든 분들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며 선곡의 이유를 밝혔다.

김태현은 노래 말미 무릎을 꿇고 서정희의 손에 입을 맞췄다. 이어 "정희 씨 사랑합니다"라며 사랑을 드러냈고 서정희는 울먹였다. 딸 서동주 역시 눈물을 흘렸다.

서정희는 "내가 '인연'을 여기서 불렀었다. 그런데 내 마음이 '먼 길 돌아 다시 만나는 날 나를 놓지 말아요' 이런 마지막 가사를 하면서 많이 울고 노래부른 기억이 난다. 그 뒤에 유방암에 걸렸다. 목에서 소리가 안 나오고 항암치료 하면서 머리가 다 빠지고 눈썹이 빠질 때 예전에 녹화해두길 잘했다고 생각했다. 그걸 보면서 많이 울었다"라며 감회를 드러냈다.

그러던 중에 삶의 이유가 생겼다. 여러분께 제일 먼저 인사드리고 오늘 그것들을 나누고 싶었고 힘들고 어려운 분이 있다면 우리를 보고 힘내시라고 나왔다"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사진= KBS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