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서정희 "연인 김태현, 항암 투병 중인 날 위해 머리 빡빡 밀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서정희가 연인 김태현이 머리를 밀고 나타난 일화를 공개했다.

서정희는 최근 김태현과 KBS 2TV ‘불후의 명곡’ 654회 ‘세기의 사랑꾼 특집’ 편 녹화에 참여했다.

녹화 당시 서정희는 김태현과의 인연을 이어준 오작교로 어머니를 꼽았다. 그는 “엄마가 식사 자리를 마련해 주셨고, 식사하면서 건축 이야기를 하다가 친해졌다”고 말했다. 김태현은 “어머니가 저를 25년 정도 아셨다. ‘둘이 같이 저녁 먹으면서 친구처럼 지내라’고 하셨는데, 평생 같이 저녁을 먹게 됐다”고 거들었다.

그러자 MC 이찬원은 프러포즈를 언급하며 “얘기가 된 말이냐”고 물었다. 이에 서정희는 “아직 프러포즈를 받지는 않았다”고 쑥스러워 했다. 이 가운데 김태현은 ‘서정희가 가장 예뻐 보이는 순간이 언제냐’는 물음에 “없다. 항상 예쁘다”고 답하며 서정희를 웃음 짓게 했다.

서정희는 유방암 투병 당시 김태현이 자신의 곁을 지켰다면서 감동적인 일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항암 중 머리가 빠졌고 미용실에 가서 머리를 자르려 했지만, 김태현이 만류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서정희는 “김태현이 직접 머리를 잘라주겠다고 하더니 갑자기 자신의 머리를 빡빡 밀고 있더라”면서 “머리를 싹 밀고 같이 사진을 찍었다. 그걸 두고두고 보는데 여전히 감동이 지워지지 않는다”고 밝혀 토크 대기실을 감동으로 채웠다.

이를 들은 이용식은 사위 원혁을 바라보며 “너도 머리를 밀어라”라고 농담을 던졌고, 원혁은 “제가 같은 세기의 사랑꾼으로 여기 앉아 있다는 게 갑자기 부끄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기의 사랑꾼 특집’에는 이용식·이수민·원혁, 서정희·김태현, 송지은·박위, 김혜선·스테판, 배혜지·조항리 등이 출연한다. 이날 오후 6시 5분 방송.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