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위기마다 김정훈 선방쇼…황선홍호 2연승 '내가 지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대일 위기서 연이은 선방…중국 거친 플레이에 부상 투혼도

연합뉴스

골키퍼 김정훈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골키퍼 김정훈(전북)의 선방 쇼가 황선홍호를 구해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꺾었다.

이영준(김천)이 멀티 골로 제몫 이상을 해낸 가운데, 골문은 김정훈이 든든히 지켰다.

황선홍호는 전반 34분 이영준의 선제골이 터지기 전까지 중국에 분위기를 내줬다.

공 점유율에서는 앞섰지만, 웅크리고 있다가 순간적인 전방 압박으로 한국의 패스 실수를 유발하고 곧바로 역습을 전개하는 중국의 패턴에 고전했다.

연이은 수비 불안에 실점 위기도 여러 차례 닥쳤다.

골키퍼 김정훈의 선방이 없었다면 전반전에만 중국에 2∼3골을 내줄 뻔했다.

전반 15분 센터백 서명관(부천)이 우리 진영에서 공을 돌리다가 베람 압두웰리의 압박에 공을 뺏겼다.

압두웰리와 일대일로 맞닥뜨린 김정훈은 왼손을 뻗어 슈팅을 쳐냈다.

연합뉴스

골키퍼 김정훈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반 24분에 김정훈의 선방이 빛을 발했다.

역습 상황에서 중국 셰원넝이 오른쪽 페널티 지역으로 공을 몰고 들어온 뒤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반대쪽 골대 구석을 노렸으나 몸을 날린 김정훈이 손으로 막아냈다.

김정훈의 계속된 선방 덕분에 한국은 실점 위기마다 분위기를 다잡았고, 결국 이영준의 한 방으로 흐름을 뒤집는 데 성공했다.

만약 중국에 한 골이라도 먼저 내줬다면 경기 운영이 더욱 힘들어졌을 수도 있다.

후반 24분 이영준의 추가 골이 터지고 승부의 추가 더욱 기울자 중국은 거친 플레이로 한국에 맞섰는데, 이 과정에서 김정훈은 중국 선수들과 여러 차례 충돌했다.

김정훈은 쇄도해 들어온 상대에게 머리 부위를 가격당하기도 했다.

경기 막판에는 오른쪽 중지를 다쳐 테이핑하는 등 부상 투혼을 펼치기도 했다.

soru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