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수사반장 1958' 인물관계도…이제훈·이동휘 종남서 4인방→난실이·이정재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다시 돌아온 '수사반장 1958'의 첫방송을 앞두고 인물관계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첫방송 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1971년부터 1989년까지 방영된 레전드 국민 드라마이자 대한민국 수사물의 한 획을 그은 '수사반장'의 프리퀄이다. '수사반장 1958'은 박영한(이제훈 분) 형사가 서울에 부임한 1958년을 배경으로 시작된다.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조이뉴스24

'수사반장 1958' 인물관계도 [사진=MBC 공식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물관계도의 중심에는 종남 경찰서 전설의 형사 4인방, 박영한(이제훈)과 김상순(이동휘), 조경환(최우성), 서호정(윤현수)이 자리잡고 있다.

박영한은 촉 좋고, 넉살 좋고, 인물 좋은 난공불락의 촌놈 형사다. '소도둑 검거율 1위'와 '촌놈, 눈썰미, 단단'이라는 키워드가 눈길을 끈다.

김상순은 가진 것이라고는 근성과 독기뿐인 마이웨이 형사다. '미친개'와 '근성, 맷집'이 그를 잘 표현하는 단어다. 조경환은 훗날 종남서의 '불곰팔뚝'으로 불리는 신입 형사다. 여주 팔씨름 대회 장사 1위로, 덩치와 괴력의 소유자다. 서호정은 명수사관을 꿈꾸는 금수저 엘리트로, 영어 특기자이자 프랭크 해머 팬이다.

박영한의 러브라인은 이혜주(서은수)다. 이혜주는 훗날 영한의 아내로, 종남 시장 인근에서 '종남서림'이라는 서점을 운영한다. 돋보이는 미모에 똑 부러지는 성격, 강한 정신력까지 가진 인물이다. 극중 미래의 경찰을 꿈꾸는 여고생 봉난실(정수빈 분)도 있다. 보기보단 강단 있고 단호한 인물인 그녀는 동서양의 탐정소설을 두루 섭렵한 추리소설 마니아이자 장차 대한민국 최초의 여형사가 되리라는 야망을 품고 있다.

종남 경찰서 다채로운 인물들도 대거 포진했다. 수사1반 유대천(최덕문), 수사2반 반장 변대식(송욱경 분), 형사 송재덕(류연석), 황수만(조한준) 오지섭(남현우) 등이다.

유대천은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베테랑 경찰로, 정치깡패의 하수인으로 변질되어 버린 종남경찰서에서 유일하게 청렴함을 지키는 인물이다. 변대식은 대가족의 가장으로 정치깡패 이정재와 결탁한 인물이며, 송재덕은 경찰로서 사명과 야망 없이 따박따박 뒷돈을 챙긴다. 황수만은 영한과 동기로 종남서 최고의 밉상이며, 막내형사 오지섭은 선배들 눈치를 보지만 순경들에게는 쓸데 없이 훈수를 두는 젊은 꼰대다. 기회주의자이며 자존심 빼면 시체인 종남경찰서 서장 최달식(오용)도 있다.

빌런 이정재(김영성)도 빼놓을 수 없다. 극 중 동대문파 일인자이자 자유당 당원으로 서울에서 그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만큼, 당당한 위세와 엄청난 영향력을 떨치는 인물. 박영한(이제훈 분)과 대립하는 인물이다.

여기에 특별출연 최불암은 노년의 박영한으로 첫 회 등장한다. 무려 35년 만에 박 반장의 시그니처인 바바리코트를 들고 외출에 나서 시청자들에 반가움을 안길 예정이다.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매주 금, 토요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