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단독]"폭행·협박당했다" 티아라 아름, 남친과 결별…재혼 대신 고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재혼 계획을 밝혔던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이 남자친구와 결별했다.

19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아름은 남자친구 서모 씨와 이별,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

아름은 지난해 12월 이혼과 재혼을 동시에 발표해 파문을 불러 일으켰다. 그는 티빙 '이혼과 재혼 사이'에 함께 출연했던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이라며 "앞으로 소송이 끝나는 대로 혼인신고를 할 것"이라고 발표하고 남자친구와 투샷 사진도 공개했다.

이후 아름은 남자친구 서씨와 함께 팬, 지인 등 최소 10명으로부터 4000만 원이 넘는 돈을 편취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또한 아름이 거액의 돈을 빌린 이유가 스포츠 도박 때문이라는 의혹도 제기됐으나 "다 해킹범이 저지른 일"이라고 반박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으며 갈등이 깊어졌다는 후문이다.

이 가운데 아름은 이날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채널을 통해 남자친구 서씨와 결별이 사실이며 그간 폭행 및 협박 등의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름은 "저는 그 사람과 함께 사기 친 적도 없고 폭행과 협박을 해서 몇 달 동안 계속 같이 있었던 것"이라면서 진단서는 없지만 폭행을 당했다고 일방적 피해를 주장했다. "잠깐 그 집에서 강제로 사채를 쓰고 도망나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의혹이 있었던 스포츠토토에 대해서는 자신은 하지 않았고 서씨가 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실제로 아름의 통장에 돈이 입금되면 같은 금액이 서씨 통장에 입금됐다고. 아름은 팬들에게 보낸 인증샷 등도 자신이 약기운에 취한 사이 벌인 서씨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고소 방침을 밝혔다.

반면 서씨는 자신도 정서적 학대를 당했다며 사람들이 아름의 DM 에 흔들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한편 생일을 맞은 아름은 자신의 생일을 자축하며 "(애들) 보고 싶어 죽겠네. 애들만 품에 안으면 모든 게 제자리를 찾을텐데"라면서 결별 심경을 에둘러 밝히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