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김지원, 35억 대출 받아 63억 건물주 됐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지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지원이 건물주가 됐다.

19일 김지원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 측은 “아티스트 개인적인 일로 확인이 어렵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했다.

앞서 뉴스1은 김지원이 2021년 6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도산대로에 위치한 건물을 63억원에 매수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김지원이 사내이사이자 대표로 있는 ‘지원엔터테인먼트주식회사’ 법인 명의 이름으로 건물을 매수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지하 1층~지상5층이며 대지면적 198㎡·연면적495㎡ 규모다.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진 임차 업종을 그대로 유지하며, 임대를 하면서 주택이었던 4층, 5층만 근린생활시설로 용도변경한 후 본인 소속사 사무실로 직접 사용하고 있다.

또한 채권 최고액이 42억 원으로 설정됐으며 실제 대출원금은 35억 원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김지원은 현재 tvN ‘눈물의 여왕’에서 퀸즈백화점 사장 홍해인 역으로 출연해 인기몰이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