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김환희, 알고보니 한양대 과톱이었다…"전액 장학금 받고 다녀" ('배우반상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환희가 무대 뒤에서 남다른 재능을 뽐낸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배우반상회’에서는 영화 ‘곡성’에서 신들린 연기를 보여주며 “뭣이 중헌디”라는 유행어를 남긴 최연소 입주자 배우 김환희가 등장한다. 김환희는 연기는 기본, 다양한 재능을 자랑하며 정변의 아이콘에 등극할 예정이다.

먼저 김환희가 재학 중인 대학교 학생 뮤지컬에서 음향감독으로 변신하며 ‘멋쁨’ 모멘트를 드러내 눈길을 끈다. 배우들의 목소리에 집중하며 콘솔을 조절하는 김환희의 능숙함은 감탄을 자아낸다.

순조롭게 리허설이 진행되던 중 음향감독 김환희를 당황하게 만드는 비상 상황이 벌어진다. 교수님도 예상하지 못할 만큼 곤혹스럽고 긴박한 상황이 펼쳐지는 것. 김선영은 “방송 분량 빼주려고”, 차청화는 “예능 신이 저기 들어가 있는 거야”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더불어 김환희는 소품, 조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스태프로 활동하다가 음향감독을 선택한 이유를 밝히며 반상회 멤버들의 공감을 산다. 특히 김지석은 연기 수업을 듣고 부족함을 느꼈다고 고백한 김환희에게 과몰입해 보는 재미를 끌어올린다. 김환희의 마음을 깊이 이해하는 리액션을 보이는가 하면 연기 연습에 몰두한 김환희의 눈물에 “왜, 왜, 왜 울어”라며 오두방정을 떨기도 했다는 후문.

아들을 가진 아빠 조한철은 김환희의 스마트한 매력에 푹 빠진다. 명배우들을 배출한 한양대학교의 연극영화과에서 과톱으로 전액 장학금을 받고 다닌다는 소식을 접하기 때문. 모두 김환희를 칭찬하는 가운데 입주민 평가에 누구보다 깐깐한 반장 김선영이 “오늘은 심사를 못 할 거 같은데?”라며 ‘배우반상회’ 최초 심사 포기를 선언해 그 이유가 무엇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배우반상회’는 오는 20일 오후 7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