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샘 해밍턴 "호주 동물원서 결혼…기린한테 부케 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19일 오후 9시40분 방송되는 채널A 예능물 '선 넘은 패밀리'에서는 호주 '선넘팸' 김정원·케일라 커플의 브리즈번 여행기가 그려진다. (사진=채널A 제공) 2024.04.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호주에서 동물원 결혼식을 했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9시40분 방송되는 채널A 예능물 '선 넘은 패밀리'에서는 김정원·케일라 커플이 호주 브리즈번에서 투어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게스트로는 샘 해밍턴, 브라질 출신 카를로스, 튀르키예 출신 알파고가 출연해 각 나라의 문화를 소개한다.

김정원·케일라는 "얼마 전 한국에서 프러포즈를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예비 부부'가 된 기념으로 호주 인구수 3위, 동부 퀸즐랜드의 주도인 브리즈번을 찾아 호주의 '진면모'를 보여주겠다고 선포한다. "브리즈번에서도 문어를 잡는 건가?"라는 MC 안정환의 예상과 달리, 이들은 첫 번째 투어로 다양한 동물들을 만날 수 있는 동물원을 방문한다.

김정원·케일라는 "호주에서는 동물원에서 결혼도 할 수 있다. 동물과 함께하는 이색적인 '동물원 결혼식'이 인기"라고 설명한다. 샘 해밍턴은 "나도 11년 전 호주에서 '동물원 결혼식'을 진행했다. 동물들과 '결혼 인증샷' 촬영을 하는 특별한 이벤트를 비롯해, 기린에게 먹이용으로 만든 부케를 건넸다"고 털어놨다.

이에 "독특하고 아름답다"라는 출연진들의 칭찬이 쏟아졌다. 하지만 샘 해밍턴의 어깨가 으쓱해지는 것도 잠시였다. "샘 해밍턴이 결혼한 곳은 고향인 '시골' 맬버른"이라는 김정원의 설명에 급발진한다. 예상치 못한 '시골' 공격에 샘 해밍턴은 "맬버른 시골 아니야, 뭐 하는 거야"라고 발끈했다. "김정원이 원래 (호주에서 제일 큰 도시인) 시드니 출신이야?"라고 받아친다. MC 유세윤은 곧장 "한국 출신이지?"라고 샘 해밍턴에게 냉철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샘 해밍턴은 2013년 정유미 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lrkdtks34@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