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명장의 용병술...라인업 파격 변화→선발 전원 안타→8연패 끝, 김태형 작두 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잠실, 조은정 기자]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홈팀 LG 선발 투수는 켈리다. 올 시즌 4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2.88을 기록하고 있다. 원정팀 롯데는 선발 투수 박세웅이 나선다. 올 시즌 4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6.52를 기록하고 있다3회초 이닝이 끝난 후 공수교대시간에 롯데 황성빈과 LG 켈리의 신경전 속에서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롯데 김태형 감독이 상황 파악 후 더그아웃으로 돌아가고 있다. 2024.04.18 /cej@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8연패에서 탈출했다.

팀 타율 최하위 롯데 타선이 모처럼 화끈하게 폭발하며 9-2 대승을 거뒀다. 김태형 롯데 감독의 선발 라인업 변화가 적중했다.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LG의 경기.

롯데는 윤동희(우익수) 황성빈(중견수) 레이예스(지명타자) 전준우(좌익수) 정훈(1루수) 손호영(2루수) 김민성(3루수) 정보근(포수) 박승욱(유격수)의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전날 경기에서 선발 제외됐던 윤동희가 다시 톱타자로 나왔다. 황성빈은 지난 4일 한화전 이후 2주 만에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김태형 감독은 경기 전 '타선이 좀 많이 바뀌었다'는 질문에 “지금 (김)민석이가 워낙 안 맞고 (윤)동희도 안 맞는데...(황)성빈이도 한번 써봐야죠. 성빈이 한 명 쓰는 거 외는 특별히 바뀐 게…. 레이예스가 수비가 오늘 조금 무리가 돼서 지명타자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전날 선발 출장했다가 4타수 무안타 4삼진으로 물러난 이학주에게 경기 전 훈련 때 잠깐 조언을 한 김 감독은 “컨택을 하려고 하는데, 리듬이 없어지는 것 같더라”며 이날은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베테랑 김민성이 3루수로 나서고, 박승욱이 유격수로 출장했다.

OSEN

[OSEN=잠실, 조은정 기자]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홈팀 LG 선발 투수는 켈리다. 올 시즌 4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2.88을 기록하고 있다. 원정팀 롯데는 선발 투수 박세웅이 나선다. 올 시즌 4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6.52를 기록하고 있다1회초 1사 2루 롯데 레이예스의 선제 적시타에 황성빈이 득점을 올리고 있다. 2024.04.18 /cej@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발 출장한 황성빈이 1회 안타로 출루해 2루 도루를 성공했다. 이어 레이예스의 2루 베이스쪽 내야 안타 때 기민하고 과감한 주루로 2루에서 홈까지 파고들어 선취 득점을 올렸다. 2번타순에서 2안타 1도루 2득점을 기록하며 활력을 불어넣었다.

톱타자로 나선 윤동희는 첫 두 타석에서는 내야 땅볼로 물러났으나, 5회 1사 1루에서 안타를 때렸고, 7회 선두타자로 나와 우선상 2루타로 빅이닝의 시발점을 만들었다. 타순이 한 바퀴 돌아 2사 만루에서 또 우선상 2루타를 때려 2타점을 올렸다. 9-2로 달아나는 쐐기 2타점이었다.

테이블 세터로 나선 윤동희는 3안타 2타점, 황성빈은 2안타 2득점으로 맹활약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9-2로 크게 앞선 7회 선발 박세웅에 이어 필승조 전미르와 최준용을 연이어 투입, LG의 추격의지를 끊었다. 7점차 리드에도 불펜 운영은 칼같이 했다.

이날 경기 전 취재진 브리핑이 끝나고 '좋은 경기 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넸더니, 김 감독은 '좋은 경기가 아니라 이기는 경기 하세요 라고 해주지' 라고 웃으며 말했다. 김 감독은 감독 커리어에서 처음으로 8연패를 경험했는데, 연패를 끊는 '좋은 경기'를 하고 부산 홈으로 향했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