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고의 확신해" 일부 팬 비난→KIA "가능성 0%, 크로우가 많이 힘들어해" [인천에서mh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의로 맞출 이유도, 또 가능성도 0%다"

전날(17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 선발 투수로 나선 KIA 타이거즈 외국인 투수 윌 크로우에 대한 무분별하고 근거 없는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당시 크로우는 5이닝 3피안타 2사사구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KIA의 11-3 대승과 함께 시즌 4승을 챙겼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크로우는 역투 속에서도 웃지 못했다. 당시 경기 1회에 허용한 '몸에 맞는 공' 때문이다. 크로우는 1회 선두 타자 최지훈과 2번 타자 추신수를 각각 1루수 직선타, 삼진 솎아냈다.

이후 타석엔 최정이 들어섰다. 최정은 지난 16일 통산 467호 홈런을 터뜨리며 이승엽 감독과 'KBO 리그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이뤘다. KBO 최다 홈런 기록 경신까지 남은 홈런은 단 한 개. 또 SSG 구단 역시 홈런볼을 주운 팬에게 스타벅스 1년 무료권과 야구장 시즌권 제공 등 다양한 사례 내용을 준비하기도 하면서 많은 팬들이 최정의 한 타석 한 타석에 이목을 집중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최정을 상대한 크로우는 0볼 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150km 직구를 구사했는데, 이 공이 최정의 옆구리 쪽으로 향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에 맞은 최정은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고, 트레이너 진의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떠났다. 그 과정에서 크로우는 최정을 향해 연신 걱정스러운 모습을 보였고, 모자를 벗으며 사과 의사를 전했다. 최정 역시 크로우의 사과를 받아줬다.

그러나 경기가 끝난 후 일부 팬들은 "크로우가 고의로 최정을 맞췄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 야구 커뮤니티에선 "SSG 선수단 내부에서 고의로 맞춘 걸 확신하고 있다. 선수들과 코치진이 많이 격앙되어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말과 함께 크로우를 향한 욕설을 난무했다.

이는 크로우의 개인 SNS를 넘어 크로우 가족에게도 피해를 줬다. 이에 크로우는 SNS에 재차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크로우는 "오늘 일어났던 일에 대해서 사과드리고자 글을 올리게 됐다"며 "우선 공에 맞은 최정 선수에게 사과드리고 절대 고의가 아니었음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일에 대해 팬 여러분이 많이 놀라셨던 점에 대해서도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크로우는 "다만, 제 가족을 언급하며 다소 지나친 욕설이나 폭언은 자제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항상 열렬한 응원과 전폭적인 지지를 해주시는 KBO 팬 여러분께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오늘 있었던 사구 관련해 사과 말씀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MHN스포츠

크로우 SNS 전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크로우는 경기가 끝난 이후에도 SSG 더그아웃 주변을 찾아가 최정에게 재차 미안한 마음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KIA 이범호 감독도 SSG 이숭용 감독에게 사과했다.

현장 선수단끼리는 '고의'가 아닌 '실수'로 받아들이며 상황을 마무리한 상태. 그러나 일부 팬들은 여전히 크로우에게 비난을 퍼붓고 있다.

18일 경기 전 KIA 관계자는 "고의로 맞췄을 확률은 0%"라고 단호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러면서 "경기 중 발생한 상황이다. 고의로 던질 이유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크로우가 지금도 최정에게 미안해하고 있다. 또 (지나친 비난에)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SSG 구단은 같은 날 오후 "최정의 부상 부위를 정밀 검진한 결과 좌측 갈비뼈 부위 단순 타박이라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미세 골절이 아닌 단순 타박인 상황. 복귀까지 한 달여 걸릴 것이라는 우려를 뒤로 한 채 다행스럽게도 빠른 시일 내에 선발 라인업에 복귀하여 KBO 최다 홈런 기록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또 SSG 구단은 이날 1군 엔트리 등/말소 현황에서 최정을 그대로 1군 엔트리에 냅두며 지켜본다. SSG는 "최정의 통증이 완화될 때까지 당분간 경기 출전은 어렵다"면서 "지속해서 몸 상태를 체크하고 향후 출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SG는 이건욱과 최준우를 콜업하고 이기순, 최민준을 1군 말소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SSG는 최지훈(중견수)-김성현(유격수)-에레디아(좌익수)-한유섬(지명타자)-고명준(1루수)-박성한(유격수)-하재훈(우익수)-이지영(포수)-박지환(2루수)의 타선을 꾸렸다. 선발 로버트 더거.

이에 맞선 KIA는 박찬호(유격수)-최원준(중견수)-김도영(3루수)-최형우(지명타자)-소크라테스(좌익수)-이우성(1루수)-서건창(2루수)-한준수(포수)-이창진(우익수)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 윤영철.

사진=SSG 랜더스, KIA 타이거즈, 연합뉴스, 윌 크로우 SNS, MHN스포츠 인천/ 박연준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