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UCL 4강 대진표 완성! 뮌헨-마드리드, PSG-도르트문트 결승 놓고 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민재-이강인, UCL 최초 코리안리거 결승 격돌 희망도
한국일보

바이에른 뮌헨의 조슈아 키미히(오른쪽)가 1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후반 18분 결승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뮌헨=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대진표가 완성됐다.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8강 2차전에서 아스널(잉글랜드)을 꺾었고, 레알 마드리드는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를 승부차기 끝에 눌러 UCL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파리 생제르맹(프랑스·PSG)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 뮌헨과 레알 마드리드가 결승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김민재(뮌헨)와 이강인(PSG)이 결승에서 만날 꿈도 현실에 가까워졌다.

뮌헨은 1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UCL 8강 2차전 아스널과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아스널과 2-2로 비긴 뮌헨은 1, 2차전 합산 3-2로 준결승 티켓을 따냈다. 2019~20시즌 UCL 우승 팀인 뮌헨은 4년 만에 우승에 재도전한다. 반면 아스널도 2008~09시즌 이후 15년 만에 4강행을 노렸으나 뮌헨에 막혀 눈물을 삼켰다.
한국일보

지난달 25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4차전 경기를 앞두고 공식 훈련을 하고 있는 이강인(왼쪽)과 김민재. 방콕=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재도 뮌헨의 4강행에 힘을 보탰다. 1-0으로 앞서던 후반 31분 교체 투입된 김민재는 왼쪽 풀백으로 변신해 승리를 지켜냈다. 토마스 투헬 뮌헨 감독은 센터백인 김민재를 왼쪽 수비수로 전격 기용해 변화를 줬고, 김민재는 아스널의 빠른 공격을 차단하며 기대에 부응했다.

이로써 김민재와 이강인은 'UCL 4강 출전 역대 4번째 한국인 선수'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영표(2004~05시즌·에인트호번)와 박지성(2010~11시즌·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손흥민(2018~19시즌·토트넘)이 각각 UCL 4강 무대를 밟았다. 특히 김민재와 이강인이 각각 결승에 진출해 코리안리거들이 최초로 UCL 결승에서 맞붙는 역사를 쓸지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일보

레알 마드리드의 안토니오 뤼디거(왼쪽)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 득점하고 있다. 맨체스터=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도 맨시티를 힘들게 제압하고 UCL 준결승으로 향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8강 2차전에서 연장까지 120분 혈투에도 1-1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 끝에 승리했다. 1차전에서 맨시티와 3-3으로 무승부였던 레알 마드리드는 1, 2차전 합산(4-4)에도 승부가 나지 않아 결국 승부차기에 돌입, 4-3으로 이겼다.

현재 라리가 1위인 레알 마드리드는 '트레블(3관왕)'을 향해 달려간다. 네 시즌 연속 준결승에 오른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시즌 맨시티에 빼앗긴 우승컵 탈환을 위해 전진한다. 반면 엘링 홀란이 꽁꽁 묶여 고전한 맨시티는 4년 만에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아스널과 함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팀들 모두 4강행이 좌절됐다.

한편 내달 1일 뮌헨과 레알 마드리드, 2일 PSG와 도르트문트는 각각 UCL 준결승 1차전을 펼친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