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조 배정, 최종예선 성적순으로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남자축구 조 추첨 결과
[AFC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의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조별리그 배정 방식이 '최종예선 성적순'으로 확정됐다.

18일 AFC 홈페이지 공지를 보면 파리 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해 열리고 있는 2024 AFC U-23(23세 이하) 아시안컵 우승팀과 준우승팀, 3위가 차례로 올림픽 조별리그 D조, C조, B조에 속하는 것으로 돼 있다.

4위는 기니와의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하면 A조에서 경쟁하게 된다.

앞서 국제축구연맹(FIFA)은 지난달 21일 올림픽 축구 조 추첨 결과를 발표했는데, 아직 본선 진출국이 정해지지 않은 AFC 가맹국의 조 배정 방식이 명확하게 공지되지 않아 혼란이 발생했다.

FIFA는 조 추첨 포트를 결정하면서 21세기 들어 치른 올림픽 본선 성적을 점수로 합산해 줄을 세웠다. 그런데 AFC 가맹국을 대상으로는 2020 도쿄 올림픽 성적으로 조를 배정하겠다는 애매모호한 부칙을 덧붙였다.

명확하지 않은 규정 때문에 혼란이 일자 AFC는 FIFA에 질의했고, 결국 FIFA는 U-23 아시안컵 성적순으로 조 배정을 하기로 결정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FIFA에서 U-23 아시안컵 성적에 따라 조별리그 배정을 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고 각국에 공문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황선홍호, UAE 1-0 제압
(서울=연합뉴스)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UAE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4.4.17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이번 U-23 아시안컵에서 우승하면 파라과이, 말리, 이스라엘과 D조에서 경쟁한다.

준우승하면 C조에서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 우승팀 스페인, 그리고 이집트, 도미니카공화국과 싸워야 한다.

3위로 올림픽에 간다면 출전국 중 올림픽 최다 우승팀(2회)인 아르헨티나를 비롯해 모로코, 우크라이나와 토너먼트 진출을 다툰다.

황선홍호로서는 U-23 아시안컵에서 우승해야 비교적 수월하게 조별리그를 치를 수 있을 전망이다.

황선홍호는 카타르 도하에서 진행 중인 U-23 아시안컵에서 기분 좋게 첫 걸음을 뗐다. 아랍에미리트(UAE)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황선홍호는 19일 오후 10시에 중국을 상대로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