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9G 연속 안타, 역시 이정후' 이렇게 빨리 20안타를 돌파하다니…韓 빅리거 역대 최소 18G 만에 넘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2024.03.31 /jpnews@osen.co.kr


OSEN

[사진]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18경기 만에 20안타를 돌파했다. ‘바람의 손자’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가장 빠르게 20안타 고지를 밟았다.

이정후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벌어진 2024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 3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장, 4타수 2안타 1득점 멀티히트로 활약하며 샌프란시스코의 3-1 승리에 일조했다.

지난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부터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6번째 2안타 멀티히트 경기를 펼친 이정후는 시즌 타율이 2할5푼7리에서 2할7푼(74타수 20안타)으로 상승했다. OPS도 .636에서 .655로 올랐다.

첫 두 타석은 좋지 않았다. 마이애미 선발은 좌완 트레버 로저스를 맞아 1회에는 5구째 몸쪽 높게 들어온 93.9마일(151.1km) 포심 패스트볼을 쳤지만 3루 땅볼으로 물러났다. 4회에는 6구째 몸쪽 91.9마일(147.9km) 싱커에 배트가 헛돌아 삼진 아웃됐다. 시즌 9번째 삼진.

하지만 6회 2사 1루에서 로저스의 5구째 바깥쪽 빠지는 슬라이더를 건드려 유격수 쪽 땅볼을 쳤다. 우측으로 치우친 상대 수비 시프트 반대 방향으로 느리게 갔다. 마이애미 유격수 팀 앤더슨이 백핸드로 잡고 2루를 바라봤지만 시프트 위치상 2루수 루이스 아라에즈의 베이스 커버가 늦을 수밖에 없었다. 앤더슨이 송구를 포기한 사이 이정후가 1루에 들어가면서 내야 안타가 됐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2024.04.07 /jpnews@osen.co.kr


OSEN

[OSEN=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2024.04.02 /jpnews@osen.co.kr


8회 마지막 타석에선 밀어쳐서 안타를 만들어냈다. 우완 앤서니 벤더의 4구째 가운데 높은 84.3마일(135.7km) 스위퍼를 밀어쳤다. 타구는 유격수 앤더슨의 키를 넘겨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가 됐다. 이어 호르헤 솔레어의 우전 안타로 2루에 진루한 이정후는 맷 채프먼의 우측 2루타 때 홈을 밟아 쐐기점 올렸다.

이로써 이정후는 18경기 만에 20안타 고지를 밟았다. 앞서 11명의 한국인 메이저리거 타자 중 이정후보다 빠르게 20안타를 넘은 선수가 없다. 한국인 타자 역대 최소 경기 20안타 돌파. 앞서 2016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가 19경기에서 20안타를 넘긴 바 있다. 이정후가 김현수의 기록을 1경기 앞당겼다.

이정후, 김현수에 이어 배지환(22경기), 박병호(23경기), 강정호(25경기), 추신수(28경기), 이대호(32경기), 김하성(36경기), 최희섭(37경기), 박효준(38경기), 최지만(55경기) 순으로 통산 20안타를 빨리 돌파했다. 황재균은 통산 18경기에서 8안타로 유일하게 20안타를 넘기지 못한 한국인 메이저리거 타자로 남아있다.

OSEN

볼티모어 시절 김현수.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2024.04.07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후가 이렇게 빠르게 20안타를 넘길 수 있었던 것은 확실한 기회 보장이 크다. 6년 1억1300만 달러 대형 계약으로 특급 대우를 받으며 샌프란시스코에 온 이정후는 안정된 출장 기회를 보장받으면서 리그 적응 과정을 밟고 있다. 최근 2경기는 3번 타순에 나섰지만 첫 16경기를 1번 타순에 들어서며 한 타석이라도 더 많이 나왔다.

여기에 이정후의 빠른 적응과 꾸준함이 더해졌다. 18경기 중 14경기에서 안타를 쳤고, 그 중 6경기가 2안타 멀티히트 게임이었다. 무안타는 4경기뿐. 첫 9경기에선 타율 2할(35타수 7안타)에 그쳐 1할대로 떨어지는가 싶었지만 이후 9경기 연속 안타를 치며 반등했다. 이 기간 타율 3할3푼3리(39타수 13안타)를 치며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이정후는 19일 홈구장 오라클파크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상대로 10경기 연속 안타에 도전한다. 데뷔 첫 해 10경기 연속 안타를 친 한국인 타자는 2015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 2016년 볼티모어 김현수 2명뿐이다. 두 선수 모두 10경기가 최다 기록으로 지금 이정후 기세라면 그 이상을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 /waw@osen.co.kr
OSEN

[OSEN=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2024.03.30


OSEN

[사진]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