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나는 솔로' 19기 상철♥옥순, 현실 커플 탄생···내년 여름 결혼 꿈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솔로’ 19기가 최종 선택에서 커플 탄생에 실패했다. 그러나 상철과 옥순이 현실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해 결혼까지 꿈꾸는 커플이 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Plus, ENA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모태솔로 특집인 19기의 최종 선택 결과가 공개됐다. 한 커플도 탄생하지 않았으나, 촬영 종료 후 ‘현커’로 발전한 상철과 옥순이 등장했다.

앞서 옥순, 영숙, 현숙에게 데이트 선택을 받았던 상철은 3대 1 데이트를 시작했다. 그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 수시로 옥순을 신경썼으며, 석갈비 맛집에서도 옥순만 챙겼다. 급기야 1대 1 대화 타임에서 상철은 영숙과 현숙에게 옥순에 대한 이야기만 늘어놔 두 사람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반면 옥순과 마주 앉은 상철은 적극적으로 호감을 어필했다. 곧 있을 최종 선택을 언급하며 “배신하기 없기로 했다. 약속해라”고 새끼손가락을 내밀었고, “못 믿겠는데?”라는 옥순의 발언에 “같이 있으면 재밌으니까 계속 같이 있고 싶다. 좋아하는 것 같다”고 진지하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데이트 후,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좋아하는 마음이 조금은 생기고 있는 것 같다”면서도 “아직 확신은 없으니까”라고 조심스레 말했다.

영자는 이성적 감정이 없었지만 “기다려 달라”는 말로 상대에게 상처를 줬던 첫 연애의 마지막과 후회를 떠올리며 고민에 빠졌다. 뒤이어 여자 숙소를 찾아온 영식에게 “(영수를) 최종 선택하고 싶지는 않고, 사귈 생각도 없다. 그렇다고 아예 연을 끊는 것도 불편하다”고 상담을 했다. 영식은 “영수님하고 얘기할 때 너무 미안하다는 듯이 얘기하면 오히려 상처를 주는 것”이라고 가볍게 거절 의사를 내비치라고 조언했다. 영식의 말을 듣고 마음이 편해진 영자는 즉각 영수를 불러내 “나 솔직하게 얘기할게. 내일 최종 선택 안 할 거야”라고 선포했다. 이어 “진짜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계속 친하게 지내고 싶어”라고 덧붙였다. 갑작스레 영자의 ‘최종 선택 포기’ 발언에 영수는 “네가 부담 안 되게 해줄게. 괜히 먼저 그런 말을 하게 해서 미안해”라고 답했다. 이후, 터덜터덜 남자 숙소로 돌아온 영수는 멍하니 고민에 빠졌고, 제작진에게 “제가 알아듣기로는 (마음이) 바뀐 게 아니라 최종 선택을 하지 않은 채로 시작을 해보자는 것 같다”고 영자의 마음을 오해한 해석을 내놨다.

마침내 다가온 최종 선택의 날, 순자는 전날 빌렸던 영수의 외투를 돌려주며 직접 만든 캐릭터 볼펜과 배지를 선물해 마음을 표시했다. 상철은 여자 숙소를 찾아왔고, 옥순은 “내가 선택을 할 때 누군가는 상처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힘들다”라고 영식을 의식한 발언을 했다. 이에 상철은 “그냥 저 믿고 따라오시는 건 어떠냐?”라고 박력있게 말했다. 창문을 통해 길어지는 상철, 옥순의 대화를 멀리서 지켜보던 영식은 두 사람의 대화가 끝나자 옥순에게 다가갔다. 그런 뒤, “나 같은 경우는 (마음이) 안 꺾이는 거야”라며 “최종 선택은 우리한테 큰 의미가 없다. 여기서 선택을 서로 안 한다고 해도 계속 연락은 할 거고, (네가 좋아하는 취미인) 사진 찍는 것도 유튜브를 보고 배워보겠다”고 어필했다. 옥순은 “어떻게 될지 모르는 거니까 일단 나가서 만나보는 것도”라며 영식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이들은 최종 선택을 차례로 시작했다. 여기서 영숙, 영철, 정숙, 영호, 현숙, 순자는 모두 최종 선택을 포기했다. 반면 영수는 “‘솔로나라’에서의 5박 6일은 저에게 뜻깊은 시간이었다. 이상형에 굉장히 가까운 분도 만났다”고 한 뒤 영자에게 직진했다. 앞서 ‘최종 선택’ 포기를 미리 선언했던 영자는 “나에게 이곳은 정말 과분한 경험”이라며 예상대로 최종 선택을 하지 않았다. 상철은 “(여러분들이) 사람 하나 만들었다”며 옥순에게 다가갔고, 영식은 “우리의 끝은 여기가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면서도 최종 선택을 포기했다. 마지막으로 옥순은 “여기 와서 제가 몰랐던 제 자신을 알았고 깨달음을 얻고 간다”고 밝힌 뒤 최종 선택을 포기했다. 이후, 옥순은 “연인이기보다는 아직까지 (상철과) 좋은 친구로만 남고 싶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상철은 최종 선택이 종료되자, 혼자 구석에서 눈물을 쏟았다. 옥순은 그런 상철에게 다가가, “2라운드가 더 중요한 것 같다”며 다독여줬다. 급기야 두 사람은 함께 부여잡고 눈물을 펑펑 쏟았다.

‘0커플’이란 초유의 결과로 끝나는가 싶었던 ‘솔로나라 19번지’는 꽃피는 봄, ‘현커’가 된 상철과 옥순의 깜짝 등장으로 MC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를 소름돋게 만들었다. 행복한 커플 무드로 나타난 옥순은 “최종 선택하지 않겠다고 하고 돌아서는 순간 후회했다. 그래서 펑펑 울었다. 그때 왜 그랬을까”라고 민망해했고, 상철은 “지금도 그걸로 놀린다”며 웃었다. 뒤이어 ‘솔로나라 19번지’ 최종 선택 그 자리에 다시 선 상철은 “지금 정말 행복하다. 내 첫 연애가 마지막 연애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면서 옥순에게 직진해 최종 선택을 재연했다. 옥순은 “나를 이렇게 사랑해주는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평생 생각만 해왔는데 그런 사람을 만났다”며 활짝 웃었다. 심지어 옥순은 상철에게 먼저 뽀뽀를 날렸고, 두 사람은 “내년 여름께 결혼까지 희망하고 있다”고 했다.

현혜선 기자 sunshin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