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투헬 김민재 언급…그러나 "더리흐트가 잘하기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아스날과 경기를 앞두고 수비수 마티아스 더리흐트를 향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18일(한국시간) 독일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3-24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아스날과 2차전을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더리흐트는 네 번째 센터백이었던 적이 결코 없다"고 말했다.

투헬 감독은 "항상 타이밍이 중요하다"며 "우리는 한동안 적합한 센터백 네 명이 있는 상황을 겪었다. 우린 우리가 김민재와 다욧 우파메카노를 신뢰했던 것처럼, 내일은 더리흐트가 최고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덜란드 국가대표로 활약하고 있는 더리흐트는 지난 시즌을 앞두고 이적료 7500만 유로(약 1060억 원)에 유벤투스를 떠나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 첫해부터 분데스리가 31경기에 출전해 바이에른 뮌헨을 정상으로 이끌었다.

바이에른 뮌헨이 김민재를 영입했을 때 독일을 비롯한 해외 언론들은 일제히 더리흐트가 김민재와 주전 중앙 수비수를 맡을 것이라고 예상했고, 더리흐트에겐 관련 질문이 쏟아졌다. 더리흐트는 "김민재와 영어로 소통하고 있으며, 대화가 잘 통하고 있다. 우리는 서로를 잘 이해하고 있다. 김민재는 놀랍고 좋은 능력을 갖춘 수비수"라고 치켜세웠다.

또 더 리흐트는 "우리 셋(김민재·더리흐트·우파메카노) 모두 괴물이다. 김민재는 지난 시즌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였고, 우파메카노는 프랑스 대표팀에서 뛰고 있다. 나는 지난 시즌 대부분 경기에서 출전했으며 네덜란드 대표팀에서 좋은 한 해를 보냈다. 많은 경쟁이 있고, 이는 좋은 일"이라며 "난 몸상태가 적합하지 않았다. 내 몸은 강하기 때문에 경쟁 리듬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 앞으로의 나날은 흥미로울 것이며 가능한 한 건강해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주전 경쟁을 자신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는 달랐다. 투헬 감독은 더리흐트가 아닌 우파메카노를 김민재의 파트너로 선택했다. 전반기에 김민재와 우파메카노에게 밀려 더리흐트가 그라운드에 서는 시간이 제한됐다.

김민재가 아시안컵 출전으로 자리를 비우는 1월은 더리흐트에게 기회였다. 그런데 포르투갈 훈련 도중 또 왼쪽 무릎을 다쳐 훈련장을 떠났다. 더리흐트는 부상에서 돌아와 지난 13일 호펜하임전과 21일 베르더브레멘과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하지만 베르더브레멘과 경기에서 팀은 0-1로 졌고 '김민재가 빠진 여파'라는 시선이 따라붙었다.

바이에른 뮌헨 소식을 다루는 바바리안풋볼은 "더리흐트는 확실히 부상으로 이번 시즌 어려움을 겪었지만 투헬 감독은 더리흐트가 건강할 때에도 더리흐트보다 우파메카노와 김민재를 그라운드에 내세웠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더리흐트와 투헬 감독의 불화설까지 불거졌다. 지난 1월 스카이스포츠 독일 소속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 기자에 따르면 더리흐트는 투헬 감독 밑에서 자신이 처해있는 상황에 불만을 품었다. 이러한 이유로 더리흐트가 팀을 떠날 가능성이 커졌고, 행선지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거론됐다.

투헬 감독은 더리흐트를 향해 "(출전시간을 확보하려면) 주전 경쟁에서 이겨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린 센터백 4명을 갖고 있으며 그들은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 우리는 최고 컨디션을 갖춘 선수를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1일 바이어 레버쿠젠과 경기는 더리흐트에게 치명적이었다. 김민재가 돌아오면서 더리흐트는 다시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문제는 김민재에게 밀린 것이 아니었다. 투헬 감독은 이 경기에서 "레버쿠젠의 공격을 높은 위치에서 차단하기 위해 스리백을 기용했다"고 밝혔는데 김민재와 우파메카노와 호흡을 맞출 다른 센터백으로 더리흐트가 아닌 다이어를 선택했다. 다이어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으며 더리흐트는 우승 향방을 가릴 수 있는 이 경기를 벤치에서 마무리했다. 공교롭게도 바이에른 뮌헨은 이 경기에서 수비진이 무너지며 0-3으로 완패했다.

경기가 끝나고 더리흐트는 '부상 때문에 출전하지 않은 것인가'라는 물음에 "몸 상태는 최고였다"며 투헬 감독을 겨냥한 듯한 자세를 보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라치오와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경기 이후 상황이 완전히 바뀌었다. 김민재와 우파메카노를 기용했을 때 결과가 좋지 않자 투헬 감독은 더리흐트와 다이어 조합을 새로 꾸렸다.

라히프치히RB와 경기에서 가동된 더리흐트와 다이어는 2-1 승리를 이끌었고 라치오와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도 3-0 무실점 승리에 앞장서면서 투헬 감독으로부터 신뢰를 얻었다. 이후 투헬 감독은 김민재와 우파메카노가 아닌 다이어와 더리흐트 조합을 고수하고 있다.

투헬 감독은 "다이어와 더리흐트 조합이 승리를 부르고 있다. 둘 사이의 호흡도 매우 좋다. 다른 수비 포지션 선수들과의 합도 뛰어난 편이다. 굳이 이들을 선발에서 내칠 이유가 없다"며 "김민재와 우파메카노도 실력만 놓고 보면 충분히 선발로 뛸 수 있다. 하지만 지금 잘나가는 조합을 바꿀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이어는 매우 명확한 플레이와 말을 한다. 수비진을 잘 조직하는 능력이 있어 더 리흐트와 관계가 좋다. 아무래도 그들이 한 발 앞서 있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스날 홈 구장에서 열린 지난 1차전에서도 이변 없이 다이어와 더리흐트가 선발로 나섰다. 2골을 허용했지만 바이에른 뮌헨도 2골을 넣어 2-2로 균형을 맞췄다.

투헬 감독이 말했듯이 더리흐트는 아스날과 2차전에서도 선발 출전할 것이 확실시된다. 독일 매체 스포르트는 17일 바이에른 뮌헨 비공개 훈련 사진을 도촬해 공개했는데, 선수들이 조끼를 입은 팀과 입지 않은 팀으로 나뉘어 훈련을 진행한 사진에서 해리 케인을 비롯해 더리흐트, 그리고 다이어 등이 조끼를 입지 않은 이른바 'A팀'에서 훈련을 소화했다.

스카이스포츠 독일과 키커 등 독일 매체들은 물론이고 독일 팬들 또한 다이어와 더리흐트가 선발로 출전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