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슬퍼 보였던 손흥민, 왼쪽에서 빛나...보다 많은 공간 필요" 물음표 쏟아지는 'TOP SO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토트넘 훗스퍼는 손흥민을 백분 활용해야 한다.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가 치열하다. 우승 레이스는 맨체스터 시티(1위, 승점 73), 아스널(2위, 승점 71, 골득실 49), 리버풀(3위, 승점 71, 골득실 41)로 좁혀졌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이 걸린 TOP4 싸움도 치열하다. 우나이 에메리 감독이 이끄는 아스톤 빌라(4위, 승점 63)가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지휘하는 토트넘(5위, 승점 60)에 앞서 있다. 토트넘은 한 경기 덜 치른 상황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라운드 토트넘은 뉴캐슬 유나이티드 원정에 나섰지만 무기력하게 패배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티모 베르너와 제임스 매디슨 그리고 브레넌 존슨도 전부 막혔다.

특히 손흥민은 아쉬운 턴오버로 상대에게 실점 빌미를 제공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후반전 돌입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교체 아웃시켰다. 이례적인 결정이었다.

영국 '풋볼 런던'은 35라운드에 있을 '북런던 더비' 아스널전에 앞서 토트넘이 고쳐야 할 5가지 사항을 진단했다. 그중 하나는 '손흥민에게서 더 많은 걸 얻어라'였다.

매체는 "58분 만에 세인트제임스 파크에서 떠나는 손흥민은 슬퍼 보였다. 올 시즌 리그 29경기 동안 24골(15골 9도움)에 관여하며 여러 차례 토트넘을 구했지만, 뉴캐슬전 당시 중앙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볼 터치는 26회에 불과했고, 슈팅이나 드리블 역시 하나도 없었다. 결정적인 상황 상대 진영에서 볼을 잃기도 했다"라고 짚었다.

이어 "손흥민은 왼쪽에 있을 때 빛난다. 구심점 역할을 맡았을 때 지니고 있는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지 못한다. 아스널은 적어도 뉴캐슬처럼 낮은 수비 블록을 형성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손흥민은 더 많은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맞대결 손흥민이 아스널에 맞서 18회 볼 터치 동안 2골을 넣은 건 인상적이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다시 손흥민이 번뜩이게 만들어야 한다. 손흥민을 최고로 활용하는 건, 토트넘을 최고로 보여주는 것이다. 손흥민은 아스널이 가장 두려워하는 선수다"라며 손흥민을 측면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손흥민 활용법'에 대한 고찰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점점 탄력을 얻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