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추가시간에 터졌다! ‘이영준 헤더 결승골’ 황선홍호, UAE 1-0 꺾고 대회 첫 승전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영준.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 기자] 이영준(김천 상무)의 헤더 결승골로 첫 단추를 잘 끼웠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7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2024 파리 올림픽 예선을 겸해 펼쳐지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1차전서 1-0 승전고를 울렸다.

최전방은 안재준이 책임졌다. 엄지성, 홍시후가 좌우 윙어로 나섰다. 강상윤과 이강희, 백상훈이 뒤를 받쳤고, 수비 라인은 조현택~변준수~서명관~황재원이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김정훈이 꼈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점유율을 높이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UAE의 좌우 뒷공간을 노리면서 크로스 등으로 찬스를 마련했다. 전반 13분 이강희의 깜짝 중거리 슛은 골키퍼가 몸날려 쳐냈다.

전반 18분에는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취소됐다. 황재원의 중거리 슛이 오른쪽 골대를 강타한 후 나온 세컨볼을 강상윤이 오른쪽 측면에서 잡았다. 문전의 안재준을 향해 땅볼 크로스를 내줬고, 안재준이 뒤꿈치로 방향을 바꿔 골문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가 됐다.

전반 33분에는 왼쪽 페널티박스 측면에서 조현택이 박스 안으로 크로스를 올렸는데 수비수 맞고 나갔다. UAE는 역습 찬스를 노렸지만, 한국의 수비 라인이 견고했다.

한국은 끝까지 공세를 높였다. 전반 40분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진 머리 맞고 나온 세컨볼을 백상훈이 아크 부근에서 잡아 왼발 슛을 때렸지만 골키퍼 품에 안겼다.

스포츠서울

안재준.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안재준과 홍시후를 빼고, 이영준과 강성진을 투입했는데 이영준의 머리에서 결승골이 터졌다.

단조로운 공격 패턴 속 골이 나오지 않던 후반 추가시간 4분 이태석의 오른쪽 코너킥을 이영준이 머리로 받아 골문을 갈랐다. 후반 추가시간은 12분이 주어졌고, 한국은 추가골 기회까지 엿보면서 주도권을 내주지 않으면서 경기를 끝냈다.

한편, 앞서 일본은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전반 8분 마쓰키 규류의 골을 끝까지 지켜 중국에 1-0으로 이겼다. 전반 17분에 센터백 니시오 류야가 퇴장당하는 악재를 맞았으나 단단한 수비 조직력과 골키퍼 고쿠보 레오의 선방을 바탕으로 무실점 승리를 거머쥐었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