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구준엽, ♥서희원과 첫 만남 사진 공개 "첫눈에 반해 춤 췄다"('돌싱포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배선영 기자] 구준엽이 아내 서희원과의 첫 만남 순간에 대해 입을 열었다.

구준엽은 16일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했다.

이날 구준엽은 아내인 대만 배우 서희원과의 첫 만남 사진을 공개하며 "당시 쫑파티 현장이었는데 매니저가 장난친다고 춤을 추라고 해서 같이 블루스를 췄다. 싫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대만 매니저가 '대만의 유명한 MC인데 너를 좋아한다. 불러도 되냐'고 해서 불렀다. 그 때부터 서로 첫 눈에 반했다"라고 밝혔다.

구준엽은 "저도 마음에 들었고 (서희원은) 제 팬이었다. 그래서 서로 좋아하게 됐다"라며 이후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사유리가 "너무 멋있다. 왜 헤어지게 된 거지"라고 궁금해하자 "그 당시에는 가수가 열애설이 나면 팬들도 떠났다. 팬들이 떠나면 일을 못하게 되니 스트레스가 많았다. 주위에서 '너 이거 책임질 수 있냐. 너 때문에 손해가 엄청날 것이다'라는 말들을 들었다. 주위에 피해를 주는게 너무 힘들었다. 어쩔 수 없이 제가 헤어지자고 했다. 같이 울면서 헤어졌다"라고 전했다.

구준엽은 "나는 그 이후에 희원이가 날 싫어한다고 생각해서 다시 연락을 못했다. 헤어진 후에도 희원이가 입은 옷을 보면 생각이 났다. 망고를 좋아했던 희원이 때문에 나도 망고를 좋아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한편 구준엽은 1990년대 후반 클론 활동 당시 대만에서 큰 인기를 구가했다. 당시 서희원과 비밀리에 연인 사이로 발전했으나 이후 헤어졌다. 서희원은 대만판 '꽃보다 남자'의 여주인공으로 유명하다. 서희원은 이후 2011년 결혼했으나 2021년 이혼했고, 그 소식을 들은 구준엽이 다시 서희원에게 연락해 2022년 결혼에 이르게 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