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선수협, 10개 구단과 함께하는 유소년 야구클리닉 '두드림'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회장 김현수, 이하 '선수협')가 지난해에 이어 10개 구단과 함께하는 유소년 야구클리닉 '두드림(DODREAM)'을 시작했다.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시즌 종료 후 진행됐던 선수협회의 유소년 야구클리닉은 코로나로 인해 중단됐다가, 지난해부터 더 많은 프로야구선수와, 유소년 학생들이 참가할 수 있는 방식으로 다시 시작됐다.

기존에는 유소년 야구클리닉은 각 구단별로 프로야구선수 3-4명씩이 참가해 약 40명의 한국 프로야구 선수들과 100명의 유소년 학생이 참석해 진행됐다. 하지만 한국 프로야구 선수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각 구단의 협조를 통해 2023년부터는 시즌 중에 각 구단 별로 25명씩 약 250명의 프로야구 선수가 참여하고, 구단 별로 100명씩 총 1000여 명의 유소년 학생들이 참가하는 방식으로 발전했다.

프로야구 선수의 경기력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구단은 이동일인 월요일에 클리닉을 하게 되며, 다음날인 화요일 경기가 홈경기이거나 멀지 않은 원정 경기가 있는 날로 각 구단의 선수들이 직접 선택했다.

선수협회가 주관하는 야구클리닉은 지역 기반의 초등학교 4-6학년 학생선수들에게 프로야구선수를 꿈꾸는 동기를 부여하고 꿈과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각 구단의 경기장에서 진행이 되며, 어제(15일) 삼성 라이온즈를 시작으로 대장정의 막을 올렸다.

선수협 김현수 회장은 "유소년 선수들은 프로야구선수를 꿈꾸는 미래의 후배들이자 현재 프로야구의 열정적인 팬이다. 기술적인 부분을 짧은 시간에 모두 알려주는 것은 불가능하겠지만, 프로야구선수의 훈련을 선수들과 함께 직접 체험해 보며 본인들의 꿈을 키우고, 진행되고 있는 리그에도 더 많은 관심이 생길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동일이자 휴식일인 월요일에 진행하는 부분이 우리 선수들에게는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선수협에서 진행하는 가장 의미있는 행사라고 생각한다"며 소감을 말했다.

15일 진행 된 선수협회와 삼성 라이온즈가 함께하는 유소년 야구클리닉에는 초등학교 학생 100명과 구자욱 선수협 이사를 포함한 삼성 라이온즈 선수 23명이 참석했다. 우천으로 인해 학생들의 부상위험과 다음날 경기에 지장이 발생할 수 있을 그라운드 훼손 방지를 위해 학생들이 직접 그라운드를 밟진 못했지만, 라이온즈 파크 내의 실내연습장, 트레이닝실을 활용한 훈련으로 약 120분간 진행됐다.

선수협회와 10개 구단이 함께하는 야구클리닉 '두드림'은 4월 22일 롯데 자이언츠(사직 야구장), 4월 29일 NC 다이노스(창원 NC파크), 5월 6일 KT 위즈(수원 KT위즈 파크), 5월 13일 KIA 타이거즈(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5월 20일 두산 베어스(잠실 야구장), 5월 27일 SSG 랜더스(인천SSG랜더스 필드), 6월 3일 LG 트윈스(잠실 야구장), 6월 17일 한화 이글스(한화생명 이글스 파크), 6월 24일 키움 히어로즈(고척 스카이돔)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참가 신청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를 통해 각 초등학교와 리틀팀으로 전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