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MLB 메이저리그

'또 쳤다' 이정후, MLB 7경기 연속 안타 행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이애미전 1회 첫 타석 좌중간 안타
4회에는 볼넷 출루 후 득점
한국일보

이정후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와의 경기에서 1회 초 득점하고 있다. 이정후는 다음날 열린 마이애미와의 경기에서도 첫 타석부터 안타를 때리며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세인트피터즈버그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중인 이정후(샌프란시스코)가 7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

이정후는 16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2024 MLB 마이애미와의 경기에서 1번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부터 안타를 뽑아냈다.

이정후는 상대 선발투수 에드워드 카브레라의 6구째 97.1마일(156㎞) 직구를 밀어쳐 좌중간 안타를 만들었다. 다만 1사 후 도루를 시도하다 아웃 됐다. 두 번째 타석이었던 4회초에는 볼넷을 골라 출루했고, 호르헤 솔레어의 우전 안타와 마이클 콘포토의 우중간 안타를 틈타 득점에 성공했다.

이정후는 이달 8일 열린 샌디에이고전부터 7경기 연속 안타를 만들어내며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5회말 현재 1-3으로 끌려가고 있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