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오타니 계좌서 부정송금 통역, MLB 영구추방 가능성 제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MLB 스타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의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40)가 도박 빚을 갚기 위해 오타니의 돈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고 구단에서 해고된 가운데 오타니 또한 사안에 따라 '출전 정지' 등 처분을 받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사진=LA 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의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영구 추방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USA 투데이'는 16일(한국시각) "은행 사기 혐의로 기소된 미즈하라가 영구 추방 처분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미즈하라는 현재?죄를?인정한?뒤?보석으로?풀려나 있다. 그는 불법 도박의 빚을 갚기 위해 오타니의 계좌로부터 1600만 달러(약 222억원) 이상을 부정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즈하라는?오는?5월10일 죄상 여부를 종합적으로 검토하는?공판?심리를?받을?예정이다.

MLB는 연방당국의 수사 종료 후 오타니의 결백을 인정할 것이라는 전망도 보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