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오심 은폐 논란' 이민호·문승훈·추평호 심판, KBO 인사위원회 회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오심 은폐 논란을 일으킨 심판진 3명에게 징계가 내려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5일 허구연 총재 주재하에 회의를 열어 이민호·문승훈·추평호 심판위원을 직무 배제하고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세 사람은 전날 삼성과 NC 경기에서 각각 심판팀장과 주심, 3루심을 봤다.

KBO는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엄정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또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의도적 담합 정황이 있었다는 점을 들어 KBO 관계자는 “리그 벌칙 내규로 다 심의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해 상벌위원회가 아닌 인사위원회에서 심의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14일 대구 삼성과 NC 경기에서 해당 심판진의 판정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NC가 1-0으로 앞선 3회말 2사 1루, 삼성 이재현의 타석에서 NC 선발 이재학의 2구째 직구에 주심은 '볼'을 외쳤다. 하지만 중계화면을 통해 본 자동 볼 판정 시스템(ABS)은 이 공을 보더라인 바깥쪽에 걸친 스트라이크라고 판독했다.

이후 이재학이 공 3개를 더 던진 후에 주심이 '볼'이라고 외친 '2구째 공'을 ABS는 '스트라이크'라고 판정했다는 걸 파악한 NC 측은 항의에 나섰다.

그러자 주심, 심판 조장, 3루심이 모여 NC의 항의를 받아들일지를 논의했는데, 이들 대화가 고스란히 중계 마이크를 통해 전달됐다. 1루심이던 이민호 심판조 조장은 문승훈 주심에게 "볼로 인식했다고 들으세요. 아셨죠. 이거는. 우리가 빠져나갈 방법은 이것밖에 없는 거야. 음성은 볼이야"라고 말했다. 문 주심이 "지직거리고 볼 같았다"라고 말하자, 이 심판 조장은 "같았다가 아니라 볼이라고 나왔다고 그렇게 하시라고. 우리가 안 깨지려면"이라고 했다. 실수를 덮으려는 작당 모의였다.

이후 이 심판 조장은 장내 마이크를 잡고 "음성이 볼로 전달됐는데, ABS 모니터상에는 스트라이크로 확인됐다"라며 "규정상 다음 투구가 이뤄지기 전에 항의해야 하는데 항의 시효가 이미 지나 그대로 경기를 진행한다"라고 밝혔다. 결국, 자신들의 실수를 인정하지 않았고, 이를 지켜본 모든 이들을 숨긴 것이다.

이재학은 결국 이재현을 삼진 대신 6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내보냈고 구자욱에게 2루타, 맥키넌에게 2타점 2적시타를 허용했다. 팀의 승부를 가른 오심이었다.

한편, KBO는 이날 ABS 긴급 점검 회의도 진행했다. KBO는 심판진이 판정 수신에 혼선을 겪을 시 ABS 현장 요원이 더욱 적극적으로 개입하게 매뉴얼을 수정하는 한편 양 팀 더그아웃에서도 즉시 판정 결과를 알 수 있게 음성 수신 장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