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미친 과학자' PSG 감독의 전술 실험실..."이강인을 그 역할로 왜 쓰는거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어느 하나 고정 포지션이 없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11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02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바르셀로나에 2-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2차전은 오는 17일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다.

이날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우측 미드필더로 경기에 나섰다. 이강인은 경기 중에 뎀벨레, 아센시오 등과 꾸준한 스위칭 플레이를 통해 상대 수비에 혼란을 야기했고 빈 공간을 찾아들어가면서 기회를 엿봤다. 이강인은 2-1로 앞선 후반 16분 교체됐다.

그런데 이강인이 나가고 1분 만에 PSG는 동점골을 허용해 분위기를 다시 넘겨줬다. 바르셀로나 하피냐가 페드리의 패스를 왼발슛으로 연결해 두 번째 골을 터뜨리며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올린 바르셀로나는 후반 32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이 헤더 결승골을 터뜨려 극적인 역전승을 완성했다.

이강인의 컨디션이 나쁘지 않았기 때문에 다소 아쉬운 교체였다. 61분을 뛰고 교체 아웃된 이강인은 볼 터치 49회, 슈팅 2회(유효 슈팅 2회), 패스 성공률 94%, 키 패스 3회, 롱패스 1회(1회 성공), 태클 1회 등을 기록했다. 축구통계매체 소파 스코어 기준 이강인은 평점 7.3점을 받았다. 비티냐, 뎀벨레 다음으로 높은 평가였다.

풋메르카토는 15일 "리자라쥐가 엔리케의 선택을 지적했다"라며 "바르셀로나를 상대하는 엔리케 감독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사람들의 이야기를 이끌어낼 수 있는 강력한 결정을 내렸다"라고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워렌 자이르 에메리 대신 이강인에게 UCL 첫 선발 출전 기회를 줬다. 이번 시즌 가장 중요한 경기였음에도 예상치 못한 결정이 너무 많았다"라며 "라자라쥐는 엔리케의 선발 명단의 잦은 변화가 선수단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라고 덧붙였다.

리자라쥐는 텔레풋을 통해 "난 엔리케 감독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지난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아센시오와 이강인의 이름을 보고 놀랐다"라며 "이게 엔리케 감독의 전문 분야였다. 올 시즌 43경기에서 39가지의 다양한 조합을 선보였다"라고 전했다.

또 "엔리케 감독이 명단 변화를 통해 과연 상대방을 속이고 싶은 것인지 아니면 PSG 선수들을 속이고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 2차전에서는 명단에서 질서를 찾고 싶다"라며 다가올 바르셀로나 원정에서는 일관성 있는 선발 명단이 꾸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OSEN

레전드 수비수가 지난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엔리케 감독이 이강인을 선발로 내보내기로 한 결정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특히 이날 이강인은 평소와 다른 하프윙에 가까운 포지션으로 인해서 경기 소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이강인의 다재다능함을 바탕으로 여러 가지 포메이션을 시도하는 것 자체가 독이라는 점. 실제로 엔리케 감독의 전술에서 음바페 정도를 제외하면 고정 포지션으로 나오는 선수가 전무하다. 이강인 역시 어느 하나의 포지션보다는 고르게 나오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앙 미드필더로 나와도 수비형 미드필더를 제외하면 여러 롤을 소화하고 있기에 어려운 것이다. 풋메르카토는 "아센시오와 함께 워렌 자이르 에메리 대신 깜짝 선발 카드였으나 신체적 영향력 부분에서 눈에 띄게 비교됐다. 특히 하프 윙이라는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듯 보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어느 역할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이강인 대신 자이르 에메리가 들어오고 나서야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평소와 같은 역할이 수행됐다"라며 평점 3점을 줬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0min은 "이강인은 이번 경기에서 정말 좋은 기회를 가졌으나 득점에 실패했다. 2개의 슈팅을 성공시켰으나 너무 연약했다"라며 "수차례 위험을 감수하고 상대 수비 균형을 깨뜨리는 시도를 할 수 있었지만 절대 그러지 않았다. 너무 자주 옆으로 가거나 뒤로 물러났다"라며 너무 안전지향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며 4점을 부여했다.

여러모로 엔리케 감독의 전술 공장서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하고 있는 이강인. 이로 인한 비판까지 나오면서 과연 바르사와 2차전서는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