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김지원 없는 '눈물의 여왕'은 상상 불가..순정의 정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준형 기자] 7일 서울 라마다서울 신도림 호텔그랜드볼룸홀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 쇼러너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퀸즈 그룹 재벌 3세이자 백화점의 여왕 홍해인(김지원 분)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김수현 분), 3년 차 부부의 아찔한 위기와 기적처럼 다시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를 담은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은 오는 9일 토요일 오후 9시 10분에 첫 방송된다.배우 김지원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3.07 / soul1014@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배우 김지원이 더할 나위 없는 '순정의 정석'을 그려냈다.

김지원은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김지원이 아닌 홍해인을 상상할 수 없을 만큼 탄탄하고 완벽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만들고 있다. 특히 독보적인 비주얼과 냉온을 오가는 세밀한 감정 연기는 매회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3일과 14일 방송된 '눈물의 여왕' 11회, 12회는 보는 이들을 또 한 번 울고 웃게 했다. 기자 회견장에서 시한부임을 밝히고 쓰러졌던 해인은 깨어나자마자 현우(김수현)를 향해 "사랑해. 처음 봤을 때부터 지금까지 사랑했어. 마음처럼 못 해줘서 미안했고, 우리 집처럼 이상한데 혼자 놔뒀던 것도 잘못했어"라는 사랑 고백을 전했다.

냉기류만 흐르던 엄마 선화(나영희 분)와의 사이에도 온기가 스며들었다. 서로의 잘못이 아니라며 사과하고 위로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눈물을 글썽거리게 만들었다. 언제나 차가운 말과 표정을 방패 삼아 스스로를 지켜오던 해인이 단단했던 마음의 벽을 허물던 순간이었다.

벽이 허물어지자 해인은 그 안에 감춰뒀던 진심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무엇보다 현우와 함께 있을 때는 이혼한 부부라고 볼 수 없이 달달하고 풋풋한 모습으로 몽글몽글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해인은 "잘 생겼지, 착하지, 똑똑한데 잘난 척도 안 하지. 심지어 찌개도 잘 끓이지. 당신 같은 남자가 어딨냐고. 난 백 번 다시 태어나도 백 번 다 당신이랑 만나고 싶은데?"라며 현우에게 애정 표현을 아끼지 않았다. 아침잠에서 덜 깬 모습으로 서로를 끌어안는 해인과 현우는 사랑스러운 부부 그 자체였다.

이토록 현우를 사랑하기에 해인에겐 견뎌야 할 아픔도 있었다. 잦은 환각 증상을 보이던 해인은 은성(박성훈)을 현우로 착각하고 말았다. 이에 큰 충격에 빠진 해인은 결국 "나중에 내가 더 나빠졌을 때, 그땐 내 옆에 없었으면 좋겠어"라고 말했고, 현우의 이혼 취소 요청도 거절했다. 기억 상실로 현우에게 상처 주고 싶지 않은 해인의 슬픈 강인함이 시청자들을 눈물 쏟게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원은 차가운 벽 뒤에 있던 해인의 순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깊이 있고 섬세하게 연기했다. 죽음의 문턱에서 차마 말하지 못할까 두려웠던 마음을 터트릴 때의 표정 연기는 캐릭터의 서사에 몰입감을 더했다. 또한 김지원은 설렘과 두려움이 공존하는 심정을 오로지 눈빛만으로 표현, 김지원이 아닌 홍해인을 상상할 수 없게 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이 고조되는 '눈물의 여왕', 그 속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굳건히 완성시켜 나갈 김지원의 홍해인에게 기대가 모인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