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총액 33억 투자한 ‘광폭행보’ IBK기업은행, 이소영·이주아 FA 영입…“통합우승 달성하도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소영. 제공 | 한국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 기자] 거침 없는 전력 보강이다. IBK기업은행이 외부 자유계약(FA) 영입에 성공했다.

IBK기업은행은 이소영(29)과 3년 연봉총액 7억원(연봉 4억5000만원, 옵션 2억5000만원), 이주아(23)와는 3년 연봉총액 4억원(연봉3억3000만원, 옵션 7000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외부 FA로 전력을 단숨에 끌어올렸다. 이소영은 2020~2021시즌 GS칼텍스의 트레블(KOVO컵 우승·정규리그 1위·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끈 주역으로 2023~2024시즌 정규리그 26경기에 출전해 37.95% 공격성공률로 215점을 기록했다.

수비에서도 43.80%의 리시브효율과 세트 당 3.724개의 디그를 기록하며 7년 만의 정관장 봄 배구 진출에 기여했다. 구단은 “지난 시즌 접전의 순간에 고배를 마셨던 IBK기업은행의 마지막 퍼즐을 맞춰줄 적임자다”라고 했다.

생애 첫 FA 자격을 얻은 이주아는 국가대표 미들블로커다. 이번시즌 214점과 블로킹 4위(세트당 0.617개), 속공 5위(47.03%)를 기록했다. 구단은“ 중앙 공격 강화를 통해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포츠서울

이주아. 제공 | 한국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영과 이주아는 “FA를 통해 본인의 실력과 가치를 인정해 준 IBK기업은행에 감사드린다. 다가오는 시즌 매 순간 최선을 다해 팀이 우승을 달성하는데 보탬이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구단 관계자는 “각 포지션별 결정력을 갖춘 선수들을 영입함으로써 팀 공격력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고 기대감을 드러내면서 “마지막까지 선수 구성에 박차를 가하여 2024~2025시즌 통합 우승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