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김승수, 20년 유지한 앞머리 잘랐다…확 살아난 비주얼 '감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14일 방송

뉴스1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미운 우리 새끼' 김승수가 20년간 유지했던 앞머리를 자르고 대변신에 나섰다.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승수의 스타일 변신을 위해 동행한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은 김승수의 퍼스널 컬러를 찾아줬다. 김승수는 어두운 컬러보다 밝은 컬러를 갖다 대자 비주얼이 살아나는 모습을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헤어숍을 찾았다. 이상민은 "헤어스타일만 바꿔도 올해 안에 장가간다"고 장담했고, 박보검 헤어스타일을 시도해 볼 것을 제안했다.

김승수는 도전을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상민은 김승수에 안대까지 씌워주며 "많이 날아갔으니까 마음을 비우라"고 하는 등 그를 다독였다.

이후 김승수는 안대를 벗어 달라진 헤어 스타일을 확인했다. 그는 자신의 헤어스타일이 만족스러운 듯 "어?"라며 "괜찮은데?"라고 말했고, 이상민은 "형 솔직히 멋있지?"라고 되물었다. MC 신동엽 또한 "제가 다 개운하고 시원하다"고 말했고, 서장훈은 "얼마나 좋아!"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