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완벽남' 카카의 이혼 사유...전처의 고백, "너무 완벽해서 내가 불행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핑계일까. 진실일까.

영국 '더 선'은 지난 13일(한국시간) "카카의 전 부인 캐롤라인 셀리코는 남편과 이혼 이유에 대해서 '너무 완벽하게 좋은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고 보도했다.

카카는 AC 밀란의 마지막 전성기를 이끈 선수다. 특히 2006-2007시즌엔 밀란을 이끌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까지 거머쥐면서 2007 발롱도르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후 레알 마드리드의 열렬한 구애 끝에 갈락티코 2기의 멤버로 합류했다. 당시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보다 더 큰 기대를 받았으나 레알서는 큰 활약을 보이지 않았다.

뛰어난 실력만큼이나 카카는 사생활로도 유명했다. 그는 10대 때부터 교제해 온 여자친구와 결혼까지 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자신의 첫 여자친구였던 캐롤라인과 결혼해 큰 관심을 모았다.

실제로 카카와 캐롤라인은 아들 루카와 딸 이사벨라를 낳아 행복한 가정을 만들었다. 하지만 지난 2015년 갑작스러운 이혼이 알려져서 큰 충격을 줬다.

당시 카카와 캐롤라인 모두 정확한 이혼 사유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일부에서는 카카가 축구에 집중하다보니 부부 사이가 멀어졌다고 추측했다.

실제로 카카와 캐롤라인의 이혼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혼하고 9년이 지나서야 캐롤라인은 최근 인터뷰서 두 사람의 이혼 이유에 대해 밝혔다.

캐롤라인은 "카카는 절대 바람을 핀 적이 없다. 그는 나에게 너무 잘해 주었다. 나에게 너무 멋진 가족을 주기도 하였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하지만 카카와 결혼 생활서 나는 행복하지 않았다. 항상 뭔가 부족한 느낌이었다. 문제는 그가 나에게 너무 완벽했다는 것"이라고 털어놔다.

한마디로 너무 완벽하고 잘해주는 남편으로 인해서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것이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