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이지혜’ 문재완 “연예인 남편의 삶? 너무 좋다”(놀던 언니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워할 수 없는 관종 부부’ 이지혜X문재완이 부창부수 케미를 뽐낸다.

16일(화) 밤 8시 40분 방송하는 채널S·E채널 예능 ‘놀던언니2’ 6회에서는 언니들의 가족이 함께하는 꽃놀이 투어가 펼쳐진다. 채리나와 이영현의 어머니들과 이지혜와 나르샤의 남편들, 초아의 친언니가 이번 여행에 함께한다. 또한 아이비가 일일 여행 가이드로 나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가득한 ‘패키지 여행’을 선보인다.

이날 설레는 마음으로 버스에 오른 언니들과 가족들은 첫 번째 목적지인 산수유 마을을 향해 달린다. 아이비는 이지혜의 남편 문재완을 향해 “처음 보자마자 마음에 들었느냐?”라고 두 사람의 첫 만남을 묻는다. 문재완은 0.1초의 망설임도 없이 “첫눈에 반했다. 한 번도 그 마음이 변한 적이 없다”라며 모범 답안을 내놓는다.

그는 “아내(이지혜)와 결혼을 결심한 뒤 함께 인생을 꿈꿔보자는 마음으로 선물까지 했다”고 로맨티시스트 면모를 드러내는데, “그 선물이 캐릭터 파우치였다”라는 이지혜의 발언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된다.

문재완은 나르샤 남편 황태경과 ‘연예인 남편’으로 사는 삶에 대해서도 ‘이심전심 토크’를 벌인다. 산수유 마을에 도착한 후 황태경이 “눈빛만으로 서열 정리가 된다”, “자유로운 것 같은데 아내의 손바닥 위더라”, “결혼 후 감정이 사라졌다”라고, ‘잡혀 사는’ 남편의 애환을 털어놓자, “나를 버려야 돼”라고 호응하는 것.

나아가 황태경이 “결혼하니 달라지는 게 너무 많다”며, 연예인 남편으로 관심받는 고충을 토로하자 문재완은 “난 너무 좋다. 원래 SNS 팔로워가 24명이었는데 결혼한 뒤 4만 명으로 늘었다”고 상반된 반응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한다. 급기야 그는 나들이객들이 자신을 알아보자 “실물이 괜찮죠? 목욕하고 왔어요”라며 이지혜 못잖은 관종력을 뽐내 나르샤 부부를 두손 두발 들게 한다.

꽃구경을 마친 뒤 이어진 식사 자리에서는 ‘깻잎 논쟁’이 화두로 부상한다. 이지혜 부부는 “깻잎을 잡아줘도 전혀 상관 없다”는 쿨한 반응을 보인다. 이지혜는 “우리 남편은 남의 깻잎은 쳐다보지도 않는다”라고 말하고, 문재완 역시 “다른 사람 젓가락이 오면 내 반찬 뺏으러 오는 것 같다”고 맞장구친다.

미워할 수 없는 ‘관종 부부’ 이지혜와 문재완의 티키타카와, 가족 케미가 폭발하는 ‘놀던언니’들의 꽃놀이 투어는 16일(화) 밤 8시 40분 방송하는 채널S·E채널 공동 제작 예능 ‘놀던언니2’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