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천태만상 가짜뉴스

"떠난 사람 이용해 돈벌이" 故박보람 가짜뉴스에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최근 세상을 떠난 가수 고(故) 박보람과 관련해 가짜뉴스가 퍼지자 박보람의 친구인 가수 김그림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따.

13일 김그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고 “AI(인공지능) 목소리로 자극적인 제목과 섬네일 넣고 가짜뉴스 만드는 유튜버들 어떻게 조치하는 법 없나?”라고 적었다. 이어 “떠난 사람 이용해서 돈벌이하는 정말 상종 못 할 인간들”이라며 “제가 경찰 조사 받고 있다는 허위사실까지(퍼뜨리더라). 지인들이 보낸 링크를 보는데 정말 피가 솟구친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적당히들 하세요. 천벌 받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김그림은 과거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 K2’ 출연을 계기로 고인과 인연을 맺었다. 그는 고인의 사망 소식 직후 애도를 표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에 따르면 박보람은 지난 11일 오후 9시 55분쯤 지인의 집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여성 지인 2명과 술을 마시던 그는 화장실에 들어간 뒤 나오지 않았고, 지인들이 화장실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박보람은 소방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날 오후 11시 17분쯤 숨졌다. 타살 혐의점이나 극단적 선택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부검 등으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