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건강악화 김지원, 박성훈→♥김수현으로..인지 능력 상실 ‘충격’ (‘눈물의여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눈물의 여왕’ 김지원이 김수현을 못 알아볼 정도로 건강이 악화됐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 쇼러너스)에서는 홍해인(김지원 분)이 백현우(김수현 분)에게 속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해인은 시한부 고백 후 백현우(김수현 분)에게 다가가다 환영을 보더니 쓰러졌다. 백현우는 홍해인을 부축했고, 홍해인은 그런 백현우를 보며 “안되는데 나 아직 말을 못했어. 괜찮다고. 사실은 한 번도 당신을 미워해 본 적 없었다고. 마음과는 다른 말들만 내뱉는 내 곁에 그렇게 오래오래 있어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사랑해. 당신 때문에 더 살고 싶었어”라고 진심을 전하지 못한 채 의식을 잃었다.

시한부 소식을 들은 홍해인 가족과 시댁도 뒤늦게 병원을 찾아갔다. 홍해인은 이들에게도 “아직 모두에게 말을 못 했단 말이야 미안해. 미안했어요”라고 마음 속으로 진심을 전했다. 그 시각, 홍범자(김정난 분)와 모슬희(이미숙 분)는 깨어난 홍만대(김갑수 분)를 마주했다. 홍범자는 다시 희망을 찾았지만 홍만대는 “누구세요?”라며 모슬희를 기억하지 못해 충격을 안겼다.

OSEN

다행히 의식을 되찾은 홍해인은 백현우를 보자마자 “사랑해. 처음 봤을 때부터 지금까지 사랑했어. 마음처럼 못해준 것도 미안했고 우리집 처럼 이상한데 혼자 놔둔 것도 잘못했어. 당신이 이혼하고 싶어했다는 것도 사실은 알고 있었던 것 같아. 솔직히 오래참았지 그러니까 괜찮아 마음에 두지마”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백현우가 “지금 뭐하는 거야”라고 묻자 홍해인은 “이런 말도 못했는데 죽어버리면 당신 내 마음 하나도 모를 거 아니야. 언제 죽을 지몰라서 미리 말하는 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백현우는 “내가 어젯밤에 평생 한 거보다 더 많이 기도했거든? 네가 이렇게 죽으면 나 아무것도 안하고 매일 울고 술 만땅 마시고 막 길바닥에서 막 자고 아주 막 살 거라고”라고 털어놨다.

홍해인은 “그게 기도냐. 협박이지”라고 했고, 백현우는 “뭐든 상관없어. 너 죽으면 난 완전 폐인이 될 거야. 두고봐”라고 울먹였다. 홍해인은 “죽었는데 내가 어떻게 두고보냐고”라며 “사람이 진심을 말하는데 내가 이 말도 못하고 갈까봐. 쫄았다”라고 털어놨고, 백현우는 “그러니까 헛소리 그만하라고. 쫄지마. 안 죽어. 절대 안 보내”라며 홍해인을 끌어 안고 눈물을 흘렸다.

OSEN

김선화는 그동안 홍해인에게 못했던 일들을 떠올리며 후회했다. 의식을 되찾은 딸에 미안한 나머지 찾아가지 못한 김선화였고, 홍해인은 자신 탓을 하는 엄마를 찾아가 “스트레스 받는다고 생기는 것도 아니다. 어쩌면 사람이 이렇게 단순하냐, 엄마 잘못은 아니다”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김선화는 “엄마가 잘못했어. 미안해”라고 눈물을 쏟아냈고, 두 사람은 서로를 부둥켜안고 오열했다.

그런가 하면, 홍해인(김지원 분)은 윤은성에게 “날 잘못 건드리면 더 큰일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윤은성은 “네 전화 받으면 이럴 줄 알면서도 난 설레는 사람이다. 넌 모르잖아. 내 마음이 언제 시작됐는지”라고 물었다. 홍해인은 “응 몰라. 알 필요도 없고 대학 때 왜 내가 그만 보자고 했는지 기억나냐. 날 힘든게 만든 게 다 너였다”라고 말했다.

윤은성은 “내가 그러기 전에 네가 날 좋아해주지 그랬어. 어떻게 해도 가까워지지 않으니까 그래서 그런 것”이라고 발끈했다. 이에 홍해인은 “지금도 그러고 있다. 날 수렁에 꺼내주려는 마음으로 날 밀어냈다”라고 받아치며 “백현우는 네 사랑 받을 자격있냐. 도망치려고 했다”는 윤은성에 “지금 있잖아. 내 옆에”라고 못 박았다.

OSEN

이후 윤은성은 백현우를 만나 “백현우 씨 아직 해인이 옆에 붙어있는 이유가 뭡니까”라고 물었다. 백현우는 “그걸 내가 왜 그쪽한테 말해야 하냐”라고 황당해했다. 그러자 윤은성은 “죽을 병 걸렸다고 하니까 갑자기 없던 감정이 생겼어요? 아니면 버티다 보면 뭐라도 챙길 게 생길 것 같나. 차라리 나한테 와요. 해인이한테서 떨어져만 주면 내가 원하는 거 다 챙겨줄게”라고 제안했다.

무시하고 돌아서던 백현우. 이때 윤은성이 붙잡자 백현우는 멱살을 잡고 주먹을 쥐며 “나 많이 참고 있으니까 그냥 가라”라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윤은성이 “야”라며 주먹을 휘두르자 결국 폭발한 백현우는 주먹을 날리며 “내가 해인이한테 안한 고백을 너한테 하기 싫은데 네가 별 짓을 다해도 난 어디 안가. 앞으로도 계속 주구장창 해인이 옆에 있을 거야 같이 있을 거야 그러니까 꿈 깨고 꺼져”라고 분노했다.

OSEN

집으로 돌아온 홍해인은 백현우에게 기억 상실 단계에 코웃음쳤던 과거를 언급하며 “나 그때 코웃음쳤다. 그건 다른 사람들 이야기고 난 다를거라고. 근데 지금 딱 그 순서대로야. 그래서 다음 순서를 생각하면 너무 끔찍해 난 당신이랑 이 다음까지 함께 안하고 싶어. 지금은 딱 이정도만 행복하고 나중에 내가 더 나빠졌을 때 그땐 당신이 내 옆에 없었으면 좋겠어. 그게 내가 바라는 거야”라고 전했다. 백현우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한편, 홍해인은 자신을 데리러 온 백현우를 향해 “현우 씨 벌써 왔어?”라고 반겼다. 백현우는 그런 홍해인을 챙겨 차를 타고 이동했다. 그때 뒤에서 한 차가 두 사람이 탄 차를 무섭게 쫓아왔고 백현우는 “꽉 잡아. 걱정마 내가 따돌릴게”라며 도망쳤다. 그러나 붙잡힌 두 사람. 차에서 내린 사람 역시 백현우였고, 이를 본 홍해인은 깜짝 놀랬다. 알고보니 홍해인 옆에는 백현우가 아닌 윤은성이었고, 건강이 악화된 홍해인은 윤은성을 백현우로 착각했던 것. 이에 백현우는 놀란 홍해인을 향해 “해인아!”라고 외쳤다.

/mint1023/@osen.co.kr

[사진] ‘눈물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