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JTBC 간판' 강지영 아나운서, 2년 열애 끝 결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간판' 강지영 아나운서가 결혼한다.

13일 강지영 아나운서는 서울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 신랑은 금융계 종사자로 알려졌으며, 약 2년 동안 열애를 이어온 두 사람은 봄날의 부부가 된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강지영 아나운서의 결혼 소식은 지난달 알려졌다. 당시 강지영 아나운서는 SNS를 통해 직접 결혼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어떻게 입장을 전해드리면 좋을까 고민하다 이렇게 글을 올린다"며 "오는 4월 따뜻한 봄을 닮은 사람과 결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지영 아나운서는 "변함없는 모습으로 저를 아껴주고 존중해주는 사람이라 앞으로 남은 인생을 함께 걷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따뜻한 시선으로 저희의 앞날을 축복해 주시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향후 거취에 관해서는 "여태까지 그래왔듯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백 마디 말을 대신하겠다"고 덧붙였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1년 MBC 아나운서 공개채용 서바이벌 프로그램 '신입사원'을 통해 얼굴을 알린 강지영 아나운서는 김대호, 장성규와 우열을 겨뤘다.

이후 JTBC로 특채 입사한 강지영 아나운서는 지난 2022년부터 '뉴스룸'을 통해 활약했고, 스튜디오헤이 유튜브 콘텐츠 '고나리자'에 출연하기도 했다.

하지만 '봄날의 신부'가 되는 강지영 아나운서는 지난달 10일 방송을 끝으로 '뉴스룸'에서 하차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강지영 아나운서는 에세이 '때로는 간절함조차 아플 때가 있었다'를 발매하며 작가로도 활약했다. 그는 출판 기념 사인회, 북토크 등을 통해서도 대중과 마주했다.

사진=강지영 SNS, 유튜브 '고나리자'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