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수호, 첫 사극 연기 도전 "부담감 이기고 '세자상' 수식어 얻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엑소의 멤버이자 배우인 수호가 사극에 첫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MBN 새 주말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수호, 홍예지, 명세빈, 김주헌, 김민규, 감독 김진만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수호는 극 중 보쌈으로 인해 위기를 겪게 되는 세자 이건 역으로 첫 사극의 주연으로 열연을 선보인다.

이에 대해 수호는 "데뷔 후 첫 사극 주연 작품이다. 사극이라는 장르에 부담이 없지는 않았다. 대사 톤도 있고 조선시대를 표현한다는 게 쉽지 않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대본부터 봤을 때 너무 재밌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실 제가 '킬미힐미'의 팬인데 김진만 감독님이 연출을 하신다는 걸 듣고 부담감을 이겨내서라도 꼭 도전하고 싶었다. 그래서 사극 첫 도전을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20부작으로 인물의 일대기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더 다채롭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에게 '상견례 프리패스 상'이라는 별명이 있었는데, '세자 상'이라는 말을 들어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탄탄대로의 삶을 살던 세자 이건(수호)이 세자빈이 될 여인 최명윤(홍예지)에게 보쌈당하며 펼쳐지는 도주기를 그린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13일 오후 9시 40분 MBN에서 첫 방송된다.

수호=ⓒ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