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김대호 "5년 만난 전 여친 인신공격에 '잠수이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패널들 경악했지만 이유 있는 '잠수이별'

더팩트

김대호 아나운서가 5년 만난 전 여자친구의 인신공격성 말에 충격을 받아 '잠수이별'을 했다고 털어놨다. /MBC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김대호 아나운서가 5년 만난 전 여자친구와 '잠수이별'을 했다.

4일 방송된 MBC '도망쳐: 손절 대행 서비스'(이하 '도망쳐')에서 MC 김대호는 지금까지 이기적인 연애만 하다 보니 다음 연애가 걱정된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잠수 이별 한 경험을 공개했다. 이에 패널들은 "진짜 싫다. 생각만 해도 싫다"며 경악했지만 김대호에게도 나름이 이유가 있었다.

김대호는 "얼마나 만나고 잠수이별 했나"라는 질문에 "한 5년 정도"라고 답했다. 그러자 "5개월도 아니고 좀 심했다"는 반응이 나왔다. 이에 그는 "전 연애도 사람도 기준이 있는데 제일 중요한 게 말을 골라서 하는 것이다. 당시 여자친구가 모진 말을 했다. 다시 꺼내기도 힘들 정도다. 인신공격성의 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맥이 탈 풀리면서 뭔가 끊어지는 느낌이 들더라. 보통이면 이야기도 하고 싸울 텐데 그런 의지조차 꺾어지는 말이라 그때부터 연락을 못 받겠고 안 받았다. 장문의 문자도 왔는데 더 이상 이 관계를 유지하기 힘든 상황이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잠수이별'은 한 사람이 상대방에 어떠한 말이나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어 이별하는 것을 말한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