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김슬기, 전 남편 연락에 눈물 고백 "'애를 왜 안 보지?' 미웠다" (조선의 사랑꾼)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나는 솔로' 출신 김슬기가 전 남편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4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김슬기가 전 남편과 통화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슬기는 갑작스럽게 전 남편에게 온 문자메시지를 확인했고, 방에 들어가 통화했다. 김슬기는 김슬기 아들에게 "록아. 엄마 궁금한 거. 아빠가 록이랑 통화하고 싶대"라며 물었고, 김슬기 아들은 친부와 통화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슬기 아들은 통화를 마치고 "엄마. 설날 끝나고 올라갈 수 있어? 아빠한테"라며 질문했고, 김슬기는 "그건 맞춰봐야지. 지금 엄마는 일정을 모르니까. 그건 물어봐야지. 엄마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니까"라며 설명했다.

김슬기 아들은 "엄마 그런데 (서울) 올라갈 수 있으면 올라갈래"라며 친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김슬기는 "왜 울려고 그래. 통화해서 좋았어? 아빠가 전화 자주 한대?"라며 다독였고, 김슬기 아들은 끝내 눈물 흘렸다.

영상을 지켜보던 강수지는 "(아빠를) 진짜 보고 싶어 했구나"라며 공감했고, 김슬기는 "록이가 저렇게 통화를 하기 전에 오래 아빠를 못 보지 않았냐. 통화도 오랫동안 안 해서 저한테 그런 이야기를 했었다. '이제 아빠는 나랑 전화도 하기 싫은가 봐' 이런 이야기를 했었다"라며 속상해했다.

김슬기는 "저한테 아빠 얼굴 기억 안 난다고. 그게 마음이 좀 아팠었다. 통화하고 나서 저렇게 하니까 아기가 참았던 거다. 자기가 보고 싶다고 내색을 하면 더 보고 싶은 마음이 커지니까. 그게 너무 안쓰럽더라. 그래서 자꾸 상대방을 미워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더 미웠다. '이렇게 보고 싶어 하는 애를 왜 안 보지? 연락을 안 하지?' 생각하게 되더라"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김슬기는 잠들기 전 김슬기 아들과 대화를 나눴고, "아빠 오랜만에 만나니까 좋아? 엄마한테 이야기 안 해서 몰랐다. 엄마한테 솔직히 이야기해도 된다. 엄마는 록이가 원하는 거 모든 거 다 해줄 거야. 엄마 마음 속상할까 봐 록이 마음 숨기는 거 안 해도 돼"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김슬기 아들은 "나는 엄마 마음이 속상할 것 같았거든"이라며 고백했다.

사진 = TV조선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