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빅스 레오·켄, 11년 동행 젤리피쉬와 작별…“그룹 활동은 함께”(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빅스 레오·켄 젤리피쉬엔터와 작별...소속사 측 “그룹 활동은 계속”


그룹 빅스의 레오와 켄이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4일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레오, 켄의 전속계약이 만료되었다”라고 밝혔다.

매일경제

그룹 빅스의 레오와 켄이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사진 = 천정환 기자


이어 “오랜 시간 소속 아티스트로 함께 해 준 레오, 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더 멋진 활약을 펼칠 레오와 켄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며 “빅스 멤버 전원이 그룹 활동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특별한 애정을 지닌 만큼 VIXX로서의 그룹 활동은 향후에도 젤리피쉬와 함께 하기로 약속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빅스는 지난해 11월 4년 2개월 만의 공백을 깨고 미니 5집 ‘CONTINUUM’을 발매했다. 리더 엔(차학연)은 예정된 스케줄로 인해 미니 5집은 레오, 켄, 혁이 3인조로 활동했다.

다음은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 소속 아티스트 빅스와 멤버 레오, 켄을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젤리피쉬와 레오, 켄의 전속계약이 만료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그동안 함께해주었던 레오, 켄과의 모든 순간순간을 소중하게 간직하겠습니다.

오랜 시간 소속 아티스트로 함께 해 준 레오, 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더 멋진 활약을 펼칠 레오와 켄을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빅스 멤버 전원이 그룹 활동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특별한 애정을 지닌 만큼

VIXX로서의 그룹 활동은 향후에도 젤리피쉬와 함께 하기로 약속했습니다.

11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함께 해준 빅스 모든 멤버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하며 새로운 여정을 준비하고 있는 레오, 켄에게 팬 여러분들의 변함없는 응원과 사랑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현숙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