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나솔' 10기 정숙 "자산 늘어 80억대 자산가"…어릴적 조모 학대 눈물 고백까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5일 방송

뉴스1

채널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나는 솔로' 돌싱특집에 출연했던 10기 정숙이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를 찾아온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10기 정숙으로 알려진 최명은이 오은영 박사와 만난다.

녹화 당시 MC 정형돈은 곱창집, 미용실, 부동산 경매 등의 직업 부자이자 50억대 자산가 '리치 언니' 최명은의 재력을 파헤쳤다. 이에 최명은은 그새 자산이 늘어 집 5채, 땅 8채를 소유한 80억대 자산가라고 당당히 고백했다. 그러면서 최명은은 지금의 자산이 있기까지 30개 이상의 직업을 거치며 갖은 고생을 해왔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러다 최명은은 이른 나이에 결혼해 낳은 듬직한 24세 아들과 13세 딸의 근황을 공개했다. 모두를 미소 짓게 하는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그는 딸이 너무 산만해서 고민이라며 딸과의 아침 일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등교 시간에 늦을까 봐 "일어나라, 머리 감고 옷 입고 밥 먹으라"며 잔소리 폭격을 하는 최명은과 그런 엄마의 잔소리를 따르느라 정신없는 딸과의 등교 전쟁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또한 최명은은 등교 전까지 머리 감고, 옷도 입고, 아침도 먹여야 하는데, 정작 딸은 아침에 늑장을 부리다 뛰어가는 모습을 보면 속에서 천불이 난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최명은의 고민을 확인한 오은영 박사는 "딸이 산만하기보다 느리고 더딘 기질(Slow to warm up)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쉽게 말해 편안해지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간단한 의사 표현도 오래 망설이는 경향이 있다는 것. 이어 오은영 박사는 "엄마 최명은은 말의 속도, 지시 내용의 변화, 판단 속도가 모두 빠른 '빨리빨리 엄마'"라고 분석하며 "엄마 최명은의 급한 성격 탓에 아이에게 모든 걸 지시하면 아이가 스스로 판단하는 경험을 할 수 없고 엄마와의 기질 차이 때문에 감정 표현을 더 억제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딸의 속마음 인터뷰가 공개됐다. 최명은의 딸은 많은 이들이 알아보는 핫피플 엄마 최명은을 자랑하며 뿌듯해하면서도 "엄마는 어떤 사람이냐"는 질문에 한참을 망설이다 "엄마가 표현을 너무 안 해줘서 서운하고, 엄마의 기분을 알 수 없어 눈치를 보게 된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에 최명은은 딸과 함께 많은 시간을 갖지 못했던 속상함과 미안함을 감추지 못하며 오열했다.

오은영 박사는 "아이가 엄마의 사랑을 느끼지만, 채워지지 않는 마음이 있는 것 같다"며 "자칫하면 부족한 부모의 사랑을 채우고자 SNS 등에서 자신을 의미 있는 대상으로 여겨주는 사람을 자꾸 찾으려는 경우도 있다"며 부모의 사랑과 애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자 최명은은 "나도 사랑받고, 관심받고 있다는 걸 확실하게 느끼고 싶어 한다"고 공감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애착은 3대를 잘 살펴봐야 한다"며 최명은과 양육자인 부모가 어떤 애착관계를 가졌는지는지 알아보고자 했다. 이를 들은 최명은은 어릴 적 할머니의 학대와 가난에 시달리던 어린 시절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