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강인 논란에 불똥’ PSG 골수팬 파비앙, ‘적자’ 유튜브 수익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파비생제르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나는 이강인이 아니고 이강인과 파리 생제르맹(PSG)을 응원하는 사람인데 왜 나를 욕하는지 놀랐다”.

프랑스 출신 방송인이자 PSG(파리 생제르맹) 팬으로 알려진 파비앙이 이강인(23·PSG)의 하극상 논란 후 유튜브 수익을 공개했다.

파비앙은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파비생제르망'에 'PSG/이강인/심경 고백'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파비생제르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리 출신인 파비앙은 어릴 때부터 홈팀인 파리 생제르맹의 팬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강인이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하자 “한국 사람들과 함께 축구를 즐길 수 있게 됐다”며 누구보다 기뻐했다. 축구 전문 유튜브 채널 ‘파비생제르망’까지 개설하며 기대감을 드러냈지만 이강인과 국가대표팀 주장인 손흥민(32·토트넘) 사이의 하극상 논란이 퍼지면서 파비앙까지 악플에 시달렸다.

파비앙은 이날 방송에서 “이강인이 손흥민과 다퉜다는 기사가 나간 뒤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는 댓글이 많았다”며 “상처는 하나도 안 받았다. 그냥 상황이 웃겼고 뭐지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강인 선수에 실망하고 싫어하는 사람들은 어쩔 수 없지만 나는 늘 우리 팀 선수들을 응원한다”며 “사람은 실수할 수도 있고, 우리는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모른다. 저는 대한민국 선수들뿐 아니라 파리생제르맹 선수도 응원하기 때문에 이강인이 좋은 활약 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강인을 이용해 돈을 번다”는 악플에도 “돈을 많이 벌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지만, 이 채널은 적자”라며 직접 채널 수익 현황 화면을 공개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파비생제르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비앙에 따르면 지난달 조회 수는 132만7000회, 예상 수익은 240만원이다. 세금 약 30%를 떼면 160만원 정도가 남는다. 그러나 편집자의 월급이 한 달에 200만원이 넘어 결국 적자가 됐다.

파비앙은 이강인과 국가대표 선수들의 해외 경기를 직관하거나 아시안컵 경기가 열리던 카타르에도 직접 방문했다.

그느 “지난달 영상을 7개 찍었는데, 당연히 제 돈으로 비행기 표 사고 카타르에 갔다”며 “제가 번 돈은 마이너스 50만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돈을 벌려 채널을 만든 게 아니다. 광고는 많이 들어오지만, 할 생각은 없다. 나중에 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이 채널을 통해 재미있게 축구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kace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