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그렇게 속 태우던' 뮬리치, 2부 개막전 2골…"프리킥은 연습의 결과, 부상도 없어"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수원월드컵경기장, 김환 기자) 뮬리치의 환상적인 프리킥 득점은 연습의 결과였다. 뮬리치는 멀티골을 통해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수원 삼성 외인 공격수 뮬리치는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충남아산과의 '하나은행 K리그2 2024' 1라운드에서 전반전에만 멀티골을 뽑아내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개막전부터 염기훈 감독의 선택을 받아 선발 출전한 뮬리치는 전반 22분 이상민의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트렸고, 전반 추가시간 먼 거리에서 직접 골문을 노리는 프리킥으로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뮬리치는 경기 전부터 오늘의 키 플레이어로 꼽혔다. 경기에 앞서 취재진을 만난 염 감독은 "뮬리치도 몸이 좋은 선수 중 하나다. 연습 경기에서 내용도 좋았고, 매번 골도 넣어서 우리도 뮬리치에게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우리가 내용과 결과를 모두 가져오려면 골이 필요하기 때문에 뮬리치가 오늘 해결하지 않을까 싶다"며 뮬리치의 활약을 기대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염 감독 기대에 부응한 뮬리치는 승리의 주역이 됐다. 수원은 전반전 막바지 수비수 조윤성이 퇴장당하는 악재 속에서도 뮬리치의 골에 힘입어 리드를 지키며 K리그2 첫 경기에서 승점 3을 챙겼다.

경기 후 수훈 선수로 기자회견에 참석한 뮬리치는 "오늘 좋은 결과를 가져와서 기쁘다. 안타깝게도 전반전에 퇴장이 나왔다. 그래도 우리는 감독님이 요구하시는 것들을 열심히 이행하며 끝까지 싸웠다. 우리가 필요했던 승점 3점을 가져올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개인적으로도 두 골을 넣어서 자신감이 생겼다. 물론 혼자 할 수 있는 건 아니고, 팀이 뭉쳐서 한 팀으로 싸웠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 동료들에게 감사하다. 우리가 계속해서 이런 방향으로 갈 수 있길 바란다"며 지금의 분위기가 앞으로도 이어지길 바랐다.

염 감독의 말처럼 뮬리치의 컨디션은 꽤 좋았다. 본인도 이번 시즌 자신의 컨디션이 좋다고 느끼는 듯했다.

뮬리치는 "올해는 동계훈련 첫날부터 함께 해서 컨디션을 올리는 데 도움이 됐다. 부상도 없었다. 그래서 작년보다 컨디션이 좋다. 올해 끝까지 지금의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길 바란다"며 이번 시즌 출발이 좋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의 컨디션만큼 동료들과에 호흡에도 만족했다. 이번 시즌 수원의 공격진에는 약간의 변화가 있는데, 뮬리치는 새로운 선수들과도 발이 잘 맞는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는 "동계훈련부터 소통이 잘됐다. 미팅으로 결속을 다졌다. 동계훈련 첫 연습 경기부터 동료들과 잘 맞았다. 끝까지 팀워크를 잘 유지하면 좋겠다"며 경기장 안팎에서 다른 공격진 선수들과 가까워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득점 장면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뮬리치의 프리킥 골은 연습의 결과였다. 뮬리치는 "훈련 때, 그리고 훈련이 끝난 뒤에도 개인적으로 프리킥 훈련을 진행한다. 감독님께서도 많이 도와주셔서 자신감이 있었다"며 반복되는 연습 덕에 자신감을 갖고 프리킥을 찼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뮬리치는 K리그2에서 뛴 소감에 대해 묻자 "K리그1보다 더 거칠고 경합이 많다고 느꼈다. 올해 경합을 많이 펼치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 이를 염두에 두고 잘 준비하겠다"며 확실히 신체적으로 더 힘든 리그라고 했다.

뮬리치는 지난해 수원 주전 공격수였던 오현규가 스코틀랜드 명문 셀틱으로 이적한 뒤 그의 대체자로 성남에서 이적했으나 부상과 부진에 시달렸다. 22경기 중 선발 4차례에 그친 끝에 4골밖에 넣지 못했다. 수원의 강등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기도 했다. 올해는 달라져 개막전부터 두 골을 넣고 수원의 1년 만의 재승격 첨병이 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