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사당귀' 박명수, 유재석보다 많이 벌던 시절 "월 수익 최대 5억까지"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코미디언 박명수가 가장 바쁘던 시절 최대 수입을 공개했다.

3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사당귀')에서는 구직 활동에 나선 박명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명수는 2월 예능인 브랜드평판 순위를 살펴봤다. '사당귀' 가족들 중 7위 전현무, 8위 박명수, 9위 김숙, 18위 김희철 등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전현무는 무려 고정프로그램을 9개나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희철이 "쉴 시간 없지 않냐"고 묻자, 전현무는 "방송하면서 이 시간이 즐거운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방송용(?)인 듯한 답변에 야유가 쏟아지면서 여기저기서 웃음이 쏟아졌다.

이어 박명수는 "김숙은 '홍김동전' '옥탑방의 문제아들' 날아갔는데(폐지됐는데) 5개를 하고 있다"면서 부러워했다. 현재 고정 프로그램 3개인 박명수지만, 매니저는 인터뷰에서 "제일 많이 할 때가 '무한도전'하면서 주중 12개까지도 한 적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MC들은 "저게 최대치다" "몸이 못 버틴다"면서 월 수익 최고 금액이 얼마였는지 물었다. 박명수는 "광고까지 포함해 5억 이상 벌었을 것이다"고 답했다. 입이 쩍 벌어진 전현무는 "(유)재석이 형 보다 많이 벌었을 거 같다"고 했고, 박명수는 "그럴 때도 있긴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정 12개일 때보다 지금이 훨씬 좋다는 박명수는 "아무리 잘한다고 해도 몇 개는 성의 없게 하게 된다"면서 "자기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몇 개와 좋아하는 거 하면서 사는 게 제일 행복한 거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제 계획은 '사당귀' 하면서 KBS 빈자리에 치고 들어가(?) 대상까지. 왜냐면 라디오 10주년이라 대상을 준다. (라디오까지) 투 대상(?)을 노리고 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