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임형준 "재혼 알려질까봐 만삭 사진 못 찍게 했다"..아내 극대노 (동상이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이정 기자] 4일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가평 처가 식구들과 첫 가족 여행을 떠난 임형준의 모습이 공개된다.

임형준은 처가 식구들과의 첫 서울 여행을 위해 초대형 VIP 버스를 준비해 스튜디오의 이목을 끌었다. 1세 늦둥이 딸 채아부터 86세 처이모의 시어머니까지 동행하는 여행인 만큼, 임형준은 손수 도시락부터 디저트까지 맞춤형 패키지로 준비했다. 뒤이어 86세 최고령 처이모 시어머니는 “아가씨 때 서울 가본 게 마지막이다”라며 약 60년 만의 서울 구경에 설렌 모습을 보여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어 임형준은 처가 식구들을 위해 럭셔리 호캉스를 준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가족들은 “살면서 호텔은 처음 와본다”라며 들뜬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임형준은 대가족을 고려해 2개의 스위트룸을 준비한 것은 물론, 초호화 룸서비스까지 주문하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하지만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잠시, 임형준의 역대급 플렉스에 참다못한 아내 하세미가 “너무 과하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임형준은 “곧 대박 날 차기작 들어가니 괜찮다”며 자신감을 보였는데. 과연 이들 부부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임형준은 딸 채아의 돌 사진부터 가족사진까지 풀코스로 준비했다. 사진 촬영을 마친 임형준은 뜬금없이 아내에게 만삭 사진 촬영을 제안했다. 뒤이어 임형준은 “재혼 사실이 알려질까봐 만삭 사진을 못 찍게 했다”며 아내와 만삭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최초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아내 하세미는 “출산 한지가 언젠데 만삭 사진을 찍냐”며 처음으로 극대노해 살얼음판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nyc@osen.co.kr

[사진] SB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