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1박 2일’ 대상 기념 제작진 자유여행 떠난다...용돈 단 6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 사진|KBS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1박 2일’ 멤버들이 자유여행을 떠난다.

3월 3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 제작진의 개입 없이 펼쳐지는 여섯 멤버의 여행이 공개된다.

촬영 한 달 전 제작진은 ‘2023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1박 2일’ 팀에게 여행지부터 세부 일정까지 모두 마음대로 기획할 수 있는 자유여행을 떠날 거라고 미리 고지한다. 단 용돈 60만원 내에서 숙식을 모두 해결해야 한다는 조건과 2회차 분량이 나오지 않을시 다음 여행은 더욱 혹독한 촬영이 될 것이라는 메인 PD의 엄포에 멤버들의 머리도 복잡해진다.

‘1박 2일’을 통해 자타공인 국내 여행 5년차, 베테랑으로 거듭난 멤버들이지만, 1시간 동안 진행된 사전회의가 끝나기 전까지 여행지조차 정하지 못하며 계획을 짜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참다 못한 딘딘이 직접 나서서 계획들을 불도저처럼 강력하게 밀어붙였고, 그 덕분에 자유여행의 대략적인 일정이 모두 정리될 수 있었다.

본격적인 여행이 시작되자 ‘1박 2일’ 팀은 이른바 룰렛 지옥에 빠져든다. 여행의 콘셉트를 ‘한 명만 투어’로 잡은 여섯 멤버는 경비를 아끼면서도 확실한 예능 분량을 챙기기 위해 다양한 조건을 내걸고 살 떨리는 룰렛 복불복을 진행한다. 마치 운명의 장난 같은 돌림판 결과가 연속으로 나오자 멤버들의 희비도 연이어 엇갈렸다는 후문이다.

특히 ‘예능에 삐치는 거 없다. 예능에 미안한 거 없다’라는 문구가 적힌 단체복까지 맞춰 입은 멤버들은 옷에 쓰인 글귀처럼 한 치의 자비 없이 복불복 게임을 펼쳤다고 알려져 본 방송을 향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3일 오후 6시 10분 방송.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