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나솔사계; 9기 옥순·남자 3호 아찔한 데이트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나솔사계/ 사진=SBS플러스 나솔사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나솔사계’에서 9기 옥순과 남자 3호의 한낮 데이트가 펼쳐진다.

29일(오늘) 밤 10시 30분 SBS Plus와 ENA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9기 옥순과 남자 3호가 ‘솔로민박’에서 틈새 데이트를 하면서 한층 가까워지는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14기 옥순과 남자 1호를 두고 불꽃 언쟁을 벌였던 9기 옥순은 이날 남자 3호에게 “낮술 마시자”라면서 미니 데이트를 신청한다. 그러면서 9기 옥순은 “‘쩌리’들끼리 데이트?”라고 다른 사람들에게 ‘데이트권’ 신청을 받지 못한 설움을 표현한다. 이에 남자 3호는 “(당신이) 왜 ‘쩌리’야? 주인공이지?”라고 9기 옥순을 치켜세운다. 또한 남자 3호는 데이트 전 숙소 방에서 향수를 뿌리고 새로 맞춘 슈트까지 풀 장착해 9기 옥순을 위한 ‘젠틀맨’으로 완벽 변신한다.

잠시 후 9기 옥순은 인근 식당에 들어서자, “(내 얼굴의) 이쪽이 더 잘 나오니까 여기에 앉을게”라며 카메라 각도를 신경 쓰는 모습을 보인다. 남자 3호는 “원래 예쁜데 뭘 또 더 예쁘게 나오려고 그래? 사람이 좀 만족을 알아야지”라고 또 다시 칭찬을 퍼붓는다. 남자 3호의 ‘칭찬 플러팅’을 지켜보던 MC 조현아는 “허얼...”이라며 부러움에 할 말을 잃는다.

심지어, 남자 3호는 식사 중, 9기 옥순의 얼굴을 빤히 바라보다가 “머리가 잠깐 스턴 상태가 됐다. 미모에 취해서”라고 진지하게 말한다. 앞서 7기 옥순과의 데이트에서 “최종 선택을 하겠다”고 선언했던 남자 3호지만, 그는 9기 옥순 앞에서 “지금이라도 나 좋다고 하면 인생 한번 살면서 배신한다”라고 선언하더니, “(선택) 해달라고 하면 (나를) 선택하든 말든 해줄 거야”라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낸다. 남자 3호의 ‘역대급 직진’에 경리는 “너무 감동적이야”라며 두 손을 꼭 모은다.

남자 3호와의 데이트 후 9기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3호님 같은 사람을 만나면, (연애 때문에) 마음고생했던 걸 존중받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털어놓는다. 과연 9기 옥순과 남자 3호의 ‘한낮의 데이트’가 ‘솔로민박’에서의 러브라인을 바꿔놓을 수 있을지에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한편 지난 22일 방송된 ‘나솔사계’는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2.6%(수도권 유료방송가구 기준 SBS Plus·ENA 합산 수치)의 시청률을 기록해 전주 대비 수직 상승했다. 또한 ‘나솔사계’의 타깃 시청률인 남녀2049에서도 1.6%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해, 나날이 뜨거워지는 ‘나솔사계’의 인기와 화제성을 실감케 했다.

9기 옥순과 남자 3호의 아찔한 데이트는 29일(오늘) 밤 10시 30분 SBS Plus와 ENA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