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재희, 사기 혐의 피소에 직접 입 열었다 "배우 호구 아냐...진실 알리기 위해 노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재희가 사기 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해 심경을 전했다.

28일 재희는 자신의 SNS에 "진실이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인 말에 절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드려 죄송하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배우는 호구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재희가 11일 오후 MBC 새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재희의 전 매니저 A씨는 최근 남양주 남부 경찰서에 재희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조이뉴스24에 "재희가 지난해 2월 연기학원을 만들고 싶다고 해서 총 6000만 원을 빌려줬다. 하지만 돈을 갚기는커녕 12월 초부터는 아예 연락두절이 됐다"며 "잠수 타던 상태에서 각종 연예 활동과 홍보대사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개인 SNS와 유튜브도 하고 있다. 화가 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다음은 재희 SNS 글 전문.

진실이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인 말에

절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 드려 죄송합니다.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배우는 호구가 아닙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